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중국 양식 중인 대나무쥐 2500만 마리 몰살 위기 왜

by중앙일보

중난산, 코로나 중간 숙주 지목에

당국 식용가능 동물 31종서 제외

중앙일보

중국 광시좡족자치구에서는 약 1800만 마리의 대나무쥐를 양식하고 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에서 양식하는 대나무쥐 2500만 마리 이상이 떼죽음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8일 중국 농업농촌부가 고지한 식용 가능한 가축·가금류 31종의 목록에 대나무쥐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나무쥐 위기는 중국 호흡기 질병의 권위자 중난산(鍾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의 발언이 촉발했다. 그는 지난 1월 20일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간 숙주로 대나무쥐와 오소리 등 야생동물을 꼽았다.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퇴치의 영웅인 중난산의 영향력은 컸다. 중난산의 발언 이후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지난 2월 24일 경제적·사회적·과학연구적 가치를 지닌 ‘삼유(三有)동물’의 교역과 식용을 금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한 달 반의 검토 끝에 지난 8일 농업농촌부는 식용 가능한 전통 가축·가금류 18종과 특수 가축·가금류 13종을 밝혔다. 전통 가축·가금엔 돼지·소·양·말·나귀·낙타·토끼·닭·오리·거위·비둘기 등이, 특수 가축·가금류엔 사슴·꿩·자고·타조·밍크·여우·담비 등이 포함됐다.


문제는 중국에서 광범위하게 양식하는 야생동물 중 식용 가능으로 인정받지 못한 것들이다. 대표적으로 대나무쥐(竹鼠)가 꼽힌다. 중국신문주간에 따르면 광시좡족(廣西壯族) 자치구에서 양식하는 대나무쥐만 1800만 마리에 달한다. 중국 전역에서 양식하는 대나무쥐(2500여만 마리)의 70% 정도다. 광시자치구에서만 대나무쥐 양식사업에 종사하는 사람만 10만 명, 경제적 가치는 20억 위안(약 3450억원) 정도라고 한다.


광시자치구는 그동안 빈곤 타파를 위해 대나무쥐를 키우는 농가엔 한 마리당 56~120위안의 보조금을 지급해왔다. 닭 한 마리당 7~15위안의 보조금보다 더 줘 많은 농가가 대나무쥐 사육에 뛰어들었다. 그러다 대나무쥐가 식용 가능 동물에서 제외됨으로써 몰살 위기를 맞았다. 농업농촌부는 5월 8일까지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대나무쥐가 식용에 포함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된서리를 맞게 된 대나무쥐 양식도 중국 야생동물 양식산업의 일각에 불과하다. 현재 중국에서 양식하는 야생동물 종류만 100여 종에 종사자는 1409만 명(2016년 기준), 산업 가치는 1250억 위안이 넘는다고 한다. 야생동물 식용 금지가 중국 경제엔 또 하나의 타격이 되고 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