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잊지 않겠습니다, 고 정영진 하사” 66년 만에 전달한 화랑무공훈장

by중앙일보

화살머리고지서 작년 유해 발굴

올해 72세 된 아들에게 대신 수여

중앙일보

6·25 전쟁 중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사한 정영진 하사의 아들 해수씨 가 27일 선친을 대신해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66년 만이다. [사진 육군]

6·25 전쟁 전사자에게 전달되지 못한 무공훈장이 66년 만에 유족에게 수여됐다. 최대 격전지인 화살머리고지에서 유해로 발견된 전사자가 신원 확인을 거쳐 훈장을 되찾게 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7일 육군에 따르면 6·25무공훈장찾아주기조사단(조사단)은 이날 오후 고 정영진 하사의 아들 정해수(72) 씨에게 정 하사의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1926년 경기도 양평에서 태어난 정 하사는 1952년 9월 육군에 입대해 2사단 31연대에서 복무했다. 이후 저격능선 전투와 화살머리고지 전투에 참전했고, 정전협정 체결(1953년 7월 27일)을 2주일가량 앞둔 1953년 7월 14일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사했다.


정부는 1954년 10월 15일 정 하사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하기로 결정했지만, 훈장 수여는 이뤄지지 않았다. 그의 가족은 이런 사실을 모른 채 66년을 지내왔다고 한다.


정 하사의 훈장 수여 사실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유해를 발굴한 뒤 지난해 12월 아들 정 씨의 유전자 시료로 신원을 확인하면서 드러났다. 이후 유해발굴감식단의 요청을 받은 조사단은 상훈 자료를 통해 정 하사에게 전달하지 못한 훈장이 있음을 확인하고 유족에게 알렸다.


부친의 유해와 잊힌 훈장까지 찾게 된 정씨는 “아직도 유해를 찾지 못한 많은 유가족과 무공훈장을 미처 전달받지 못한 가족에게도 같은 일이 일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부친의 유해를 6월 이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계획이다.


이날 정씨의 자택을 방문해 정씨에게 훈장을 수여한 김병곤 73사단장은 “정영진 하사 같이 조국을 위해 산화한 수많은 호국영웅들 덕분에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며 “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