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개콘은 왜 쓸쓸히 막을 내렸나…“손발 다 묶었잖아” “유튜브가 대세야”

by중앙일보

2000년대 전성기 이끈 서수민 PD

“속어·비어 쓴다고 더 재밌진 않아

정치적 편향성 논란 안타깝네요”

중앙일보

26일 개그콘서트 마지막 방송. [사진 KBS]

개그콘서트(이하 개콘)가 지난 26일 21년 만에 종영했다. 이날 방송에선 ‘봉숭아학당’ ‘시청률의 제왕’ ‘네 가지’ ‘분장실의 강선생님’ 등 과거 개콘의 전성기를 이끈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시청률은 3%. 국민 예능프로그램으로선 쓸쓸한 퇴장이다.


왜일까. 2000년대 개콘의 전성기를 이끈 서수민 PD에게 종방 직후 물어봤다. 2013년 개그콘서트에서 하차한 서 PD는 “결국은 한국 코미디가 새롭게 발전하는 단계로 본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마지막 방송에서 개그맨들이 던진 ‘뼈있는’ 대사를 중심으로 서 PD와 개콘 퇴장의 배경을 짚어본다.(괄호 안은 코너 제목)

"KBS는 손발 다 묶어놓고 어떻게 웃기라고!"(시청률의 제왕)

드라마 제작자로 등장하는 박성광은 ‘너, 거지냐, 거지새끼냐고’라는 여배우의 말이 차단당하자 “왜 안 돼? 다른 코미디에서는 다 하던데…”라며 “KBS는 다 안 된대. 그래서 어떻게 웃기라는 거야”라고 분노한다. 서 PD는 “공영방송이다 보니 속어나 비어 사용은 국민의 건전한 언어생활을 막는다며 엄격하게 제한됐다”며 “개그맨들이 답답하거나 어려운 부분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속어나 비어를 사용한다고 더 재밌고, 안 한다고 재미가 없을 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제 유튜브가 대세야. 너희 빨리 채널 만들어"(분장실의 강선생님)

이날 ‘봉숭아학당’ 속 소코너로 나온 ‘분장실의 강선생님’에서 강유미는 개콘 종영에 절망하는 후배들에게 “우리 희극인들의 정신이 살아있는 한 KBS 코미디는 절대 죽지 않아”라고 역설하던 중 유명 유튜버 대도서관으로부터 협업 제안 전화를 받자 후배들을 팽개치고 간다. 유튜브라는 새로운 플랫폼이 등장하면서 달라진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서 PD는 “개인 취향의 시대다. 과거처럼 온 가족이 모여 웃고 즐기는 개그 프로그램이 존립하기는 어려워진 것 같다”며 “유튜브 등을 통해 개그맨 개개인의 개성과 창의성이 보다 부각되는 다양한 실험들이 이어지지 않을까 싶다. ‘개콘의 종영=코미디의 몰락’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개콘이 재미가 없어졌다는 얘기, 겸허하게 수용합니다."(봉숭아학당)

직설적인 멘트의 ‘왕비호’ 캐릭터로 인기를 끈 윤형빈은 이날 “시청자들이 요새 개콘이 뭐만 하면 ‘재미없네’ 부정적인 것만 올린다”며 “그런데 그거 다 얘들(후배들)이 그런 거다”라고 했다.


개콘의 인기 하락 요인 중 하나는 정치적 논란이다. 최근 몇 년간 ‘정치적으로 편향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특정 정당만 풍자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것이다. 과거 여당인 보수정당과 정부를 신랄하게 풍자했는데, 정권 교체 이후에도 여전히 보수가 풍자의 대상이 되자 반감이 커졌다. 서 PD는 “코미디의 본질은 약자의 편에서 강자를 풍자하는 것이라고 본다. 그런 점에서 최근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휘말리는 것은 안타깝지만, 그런 불만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것도 맞다”고 말했다.

"21년 살았으면 호상이다" "1등 시청률만 기억하는 더러운 KBS"(마지막 새코너)

이날 방송은 개콘의 장례식이란 설정으로 시작됐다. 상주 김대희는 “다른 프로그램은 8회다, 12회다, 시즌제다, 뭐다, 천지삐까리인데 이 정도면 됐다”며 개콘 종영을 아쉬워하는 신봉선을 달랬다. 조문객으로 나온 박성광은 “2020년 예능 시청률 7위가 뭔지 기억하냐. 1등 시청률만 기억하는 더러운 KBS”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