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6조 재산 대신 승려의 길 택했다···'현대판 석가모니' 화제

by중앙일보

중앙일보

말레이시아 부호의 아들인 아잔 시리파뇨. 현재 20년 넘게 수도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6조원에 달하는 재산을 뒤로하고 승려의 길을 걷고 있는 ‘현대판 석가모니’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태국에서 승려 생활을 하고 있는 아잔 시리파뇨는 말레이시아 3대 부호인 아난다 크리슈난의 외아들이다. 미 경제잡지인 포브스에 따르면 크리슈난의 자산은 53억 달러(약 6조 3500억 원)에 달한다. 크리슈난은 외아들인 시리파뇨를 포함해 세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SCMP는 시리파뇨의 수도 생활이 싯다르타 왕자가 왕족의 부와 권력을 버리고 출가의 길을 걸은 것과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중앙일보

말레이시아 3대 부호인 아난다 크리슈난. 포브스에 따르면 전체 자산이 53억 달러에 달한다. [블룸버그 트위터 캡처]

SCMP에 따르면 시리파뇨는 수도 생활을 18살에 시작했다. 태국인 엄마를 따라간 태국 사찰에서 흥미를 느끼고 승려를 위한 행자 교육을 받았다. 그는 현재 20년 넘게 승려 생활을 하고 있으며, 태국의 다오덤(DtaoDum) 숲에 위치한 수도원의 수도원장으로 있다.


관련 보도를 종합하면, 시리파뇨는 영국 런던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교육을 받았다. SCMP는 그가 어릴 적부터 다양한 문화권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비교적 쉽게 불교의 수련 생활을 받아들일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시리파뇨는 영어와 태국어 등 8개 국어가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중앙일보

말레이시아 부호의 아들인 아잔 시리파뇨. 그는 18살 때 승려 생활을 시작했다. [페이스북 캡처]

속세를 떠나 수도 생활을 하는 시리파뇨지만, 가족과의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크리슈난이 아들인 시리파뇨를 만나기 위해 종종 사찰을 직접 찾아가기도 하며, 2017년엔 시리파뇨가 이탈리아에 있는 크리슈난을 보기 위해 크리슈난의 전용기를 탄 일이 보도되기도 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