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조민기 미투 피해자 "박원순 명복 빈다는 비서, 가슴 아프다"

by중앙일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조민기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2차 가해를 호소했다.


30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배우 조민기 미투 사건을 다뤘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민기의 성추행이 알려진 건 2018년 3월 방송 보도를 통해서다. 조민기가 교수직을 맡고 있던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조민기는 경찰 수사를 받던 도중 극단적 선택을 해 사망했다.


조민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피해자는 이날 방송에 나와 "조민기의 사망 소식을 들은 그 날이 정확하게 기억난다"며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내게 가장 고통스러운 시기를 꼽으라고 하면 그의 사망 이후 나의 일상"이라고도 말했다.


피해자는 "악플 내용은 다 똑같았다"며 "꽃뱀이라고 했다"고 조민기의 사망 이후 상황을 설명했다.


이 피해자는 "조민기는 수업 중에 디렉팅이랍시고 허벅지 안쪽을 만졌다. 그걸 피하면 주먹으로 때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손을 잡고 다리를 만지고 등을 쓰다듬었다. 너는 나이 많은 남자를 만나봐야 한다고 했다. 나를 이용해서 그런 것들을 연습해봐라. 이런 것들이 4년 내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조민기 사망 이후에도 2차 가해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는 "가해자가 자살하고 나서 내가 제일 먼저 본 댓글은 '청주대 X들 이제 파티하겠네'라는 글이었다"며 "그가 죽길 바라서 이 일을 시작한 게 아닌데, 왜 그가 사라져서 우리가 행복해할 거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해자는 또 "지금 내 인생에서 이 사람이 없어졌다는 사실이 너무나 충격적"이라며 "이제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고 이 생각만 하고 있다. 근데 어떻게 우리가 지금 기뻐할 거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미투' 폭로가 불거졌으나 가해자가 사망하면서 공소권이 사라지게 된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피해자들은 "박 시장 성폭력 피해자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문장을 들었을 때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