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산책길 인생샷도 선물해줬는데…그 유명 '셀카 곰'의 비극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지난 7월 멕시코 공원에서 야생 곰과 셀카 찍는 사람들. 트위터 캡처

멕시코에서 산책객과 셀카를 찍는 등 인간과 지나치게 가깝게 지내 당국의 추적을 받던 야생 흑곰이 붙잡혔다. 이 곰은 중성화 수술 후 다른 지역으로 옮겨지게 됐다.


10일(현지시간) 일간 엘우니베르살, 에랄도데멕시코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5일 북부 누에보레온주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낮잠을 자던 수컷 곰 한 마리가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당국에 붙잡혔다. 몸무게 96㎏에 달하는 이 곰은 지난달 치핑케 생태공원에서 산책하던 여성들에게 접근했다가 그중 한 여성의 셀카에 담기며 유명해졌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된 영상 속에서 이 곰은 두 발로 서서 산책객 가까이 다가간 뒤 사람을 향해 부둥켜안는 듯한 자세를 취하며 한참 냄새를 맡았다. 이 곰이 인근 주택가 또 다른 여성에게 바짝 접근한 영상도 뒤이어 공개됐다.


영상이 화제가 되자 누에보레온주 환경 당국은 곰과 인간의 안전을 위해 곰을 생포하겠다고 밝혔다. 곰이 영상 속에선 공격성을 보이지 않았지만 언제 돌변해 사람을 해칠지 모른다면서다.


당국은 또 야생 곰이 인간을 낯설어하지 않는 것은 사람이 주는 먹이에 익숙해져 하는 이상행동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유튜버들은 이 곰과 셀카를 찍고 곰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일부러 먹이를 주며 유인한다는 비판도 받았다.


결국 곰은 당국에 의해 생포됐으며 원래 살던 곳에서 멀리 떨어진 치와와주의 산에 방생될 예정이다. 당국은 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친 뒤 이 곰에 대한 중성화 수술도 진행했다. 치와와주에 사는 다른 종과의 교배를 막고 그곳 수컷 곰들과 영역 다툼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동물 애호가들은 이 곰의 중성화는 불필요했으며 인간이 주는 먹이에 익숙해진 곰을 야생에 보내는 것은 사형 선고 다름없다고 비판한다. 동물단체 아니멜에로에스는 곰을 원래 살던 곳에 자유롭게 두고 사람들에게 엄격한 행동수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