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빠가 엄마 죽이고 있어요" 8살 딸의 다급한 신고전화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싸움 중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42·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30분쯤 부천시 오정동 자택에서 다툼을 벌이던 아내 B씨(40)의 목 부위를 여러 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뒤 자신의 왼쪽 손목을 흉기로 다치게 하는 등 자해를 시도하다가 딸 C양(8)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C양은 부모의 다툼 소리를 듣고 안방 문을 열었다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B씨를 발견했고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 있다. 엄마에게서 피가 난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B씨와 다툰 이유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다"며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