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밤샘 사투뒤 쉴곳 없던 울산 소방관들, 벤츠 매장 문이 열렸다

by중앙일보

울산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진압을 위해 출동한 소방관들에게 공간을 내주고 음식까지 대접한 벤츠 매장이 화제다.

중앙일보

스타자동차 매장에서 휴식을 취하는 소방관들. [정해권씨 제공]

9일 벤츠 딜러사인 스타자동차는 삼환아르누보 인근 5층 규모 자사 전시장을 소방 인력 1300여명이 '현장 지휘본부'처럼 쓸 수 있게 자리를 내줬다.


8일 밤 11시 무렵 시작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했다가 밤새 길 위에서 휴식을 취해야 했던 소방관들을 위해 스타자동차는 이날 영업도 접었다. 8시간가량 화장실도 제대로 가지 못했던 소방관들은 "진심으로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소방관들에게 대리점 공간을 내준 데는 유재진 스타자동차 회장의 의지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스타자동차 대리점에 근무 중인 정해권(38) 사원은 "직원들이 새벽에 전시장에 달려가 초동조치를 한 뒤 세시 무렵 철수했다. 오전에 임원분들과 유 회장님이 울산으로 손수 찾아와 소방관들에게 매장 자리를 내어주는 등 후속 조치를 지휘했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스타자동차 매장에서 휴식을 취하는 소방관들. [정해권씨 제공]

스타자동차는 또 소방관들에게 총 300인분의 도시락과 간식거리 등을 포함해 1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긴급 지원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공식 딜러사인 스타자동차의 유 회장은 벤츠 사회공헌위원을 맡는 등 평소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온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자동차는 환경미화원 방한복 지급, 사랑의 쌀 기부, 지역 자율 방범대에 매년 차량 기증 등의 활동을 벌여왔다.


스타자동차 측은 화재 복구가 마무리될 때까지 인근 주민들에게 화장실을 개방하고 관련 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8일 밤 11시 울산의 3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는 9일 오후 2시 50분 완전히 불길이 잡혔다. 이 화재로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총 9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