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주미대사 "70년전 美 선택했다고 앞으로 70년도 그래야 하나"

by중앙일보

12일 국회 외통위 주미대사관 화상 국정감사

"한국, 미·중 선택할 수 있는 나라" 발언 해명

前 외교부 관리 "해명하려다 더 센 발언" 우려

중앙일보

이수혁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해 10월 미국 워싱턴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효식 특파원]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가 12일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해야 하는 건 아니다”며 “국익이 돼야 선택하는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대사는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은 미·중 사이에 선택할 수 있는 나라”라는 과거 이 대사의 발언을 야당 의원들이 문제 삼자, 이를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이 대사의 발언과 관련, “현지에서 활동하는 외교관으로 주재국에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이라고 지적하자, 이 대사는 “저의 발언으로 오해가 생겼다면 제 부덕의 소치”라면서도 재차 자신의 의견을 길게 설명했다.


이 대사는 “한·미 동맹은 군사동맹 만이 아니라 경제·사회·문화 차원의 포괄적 동맹”이라면서도 “마늘 파동이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때 봤듯이 경제 문제에서 중국의 중요성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경험칙”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도 한국이 중국과의 경제를 중시하는 것에 대해 전혀 불편해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사는 “한국은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며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고 그래야 한·미 동맹도 굳건하다”고 설명했다.


“70년 전에 동맹을 맺었다는 이유로 계속돼야 한다는 건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도 덧붙였다.

중앙일보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관 국정감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상 처음으로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종택 기자]

앞서 이 대사는 6월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우리는 미·중 사이에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발언했다.


이 대사의 발언에 대해 미 국무부가 “한국은 수십 년 전 권위주의를 버리고 민주주의를 받아들일 때 이미 (미국을) 선택했다”는 반박성 논평을 내며 불쾌감을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뒷말을 낳았다.


이 같은 발언에 전직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정치인이 아닌 외교관으로서 여전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이 대사의 앞선 발언에 국무부가 논평을 낼 정도로 미측에서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는데, 이번 '70년 동맹' 발언은 외려 더 나아간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국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처음으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