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백성호의 현문우답

함무라비 법전 깬 예수···“원수 사랑하라”엔 비밀코드 있다

by중앙일보

예수님 말씀 중에 참 이해가 안 가는 게 하나 있습니다. ‘원수를 사랑하라!’. 말씀은 좋습니다. 그런데 그걸 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또 원수는 원수잖아요. ‘솔직히 왜 원수를 사랑해야 하나?’ 속마음은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까요? 그런데도 예수님은 "원수를 사랑하라"고 했습니다. 거기에 담긴 비밀 코드는 무엇일까요? 정희윤 기자가 묻고, 백성호 종교전문기자가 답합니다.

“쉽지 않은 일이죠. 원수는 원수니까. 더 미워하지 못해 오히려 속이 상하는데, 원수를 사랑하라니. 그건 듣기에만 좋지, 실제로 실천할 수 있는 말씀이 아니지 않나.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Q : 그럼 예수님은 왜 굳이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신 거에요? 내 속은 타들어가는데, 왜 굳이 나 자신보다 원수를 먼저 챙겨야 하는 건가요?


A : “거기에는 ‘마음의 치유’에 대한 비밀 코드가 숨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버튼을 누르라고 하는 거고, 우리는 그 버튼을 왜 눌러야 하는지 모르는 거죠. ‘원수를 사랑하라’에 숨어 있는 버튼의 작동 원리를 우리가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Q : 네? 거기에 뭔가 비밀 코드가 있다고요?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 그대로 원수를 사랑하라는 뜻 아닌가요? 거기에 더 이상 뭐가 있죠?


A : “옛날에 함무라비 법전이 있었어요. 기원전 1700년쯤에 생긴 법전이에요. 함무라비 법전에서 가장 유명한 구절이 뭔지 아시죠?”

중앙일보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며 받은대로 갚아주는 것이 원칙이던 시대에 예수는 "원수를 사랑하라"고 말했다. [중앙포토]

Q : “눈에는 눈, 이에는 이”잖아요. 받은 대로 갚아준다! 그건 고대 바빌로니아 왕국의 함무라비 왕이 선포한 법전 아닌가요?


A : “맞아요. 예수님 태어나기 1700년 전에 생겨난 법이에요. 이 법이 메소포타미아를 포함한 서아시아 일대, 그러니까 근동 지역에서 통용됐어요. 예수님 당시에도 통용이 됐으니까, 무려 1700년 동안 적용되던 법이에요.”


Q : 그러니까 그게 당시의 상식적으로 통하는 법이었군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내가 상대방에게 다섯 대 때렸으면, 상대방도 나에게 다섯 대 때리게 하는 식인 거죠?


A : “맞아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를 믿던 사람들에게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니까. 어땠겠어요?”

중앙일보

함부라비 법전에 새겨진 비석. 메소포타미아 일대에서는 이 법이 수천년 동안 통용됐다.

중앙일보

함무라비 법전에 새겨진 그림과 문자.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법은 함무라비 왕이 선포한 법전이다. [중앙포토]

Q : 정말 황당했을 것 같아요. 예수님 가르침을 따르다가는 내가 화병이 나서 죽겠구나. 이렇게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A : “그렇죠. 그런데 예수님은 이렇게 말했어요.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마태복음 5장44절)’ 원수를 사랑하는 것도 힘든데, 나를 괴롭히는 놈들을 위해 기도까지 해야 돼. 그래야만 하나님의 아들 딸이 될 수 있다는 거야. 다시 말해 그래야만 구원이 이루어진다는 거지. 율법만 지키면 천국에 간다고 믿던 유대인에게 이건 그야말로 파격적인 선언이었죠.”


Q : 그럼 하나씩 따져볼게요. 우선 왜 원수를 사랑해야 하죠? 미워하기만 해도 성에 차지 않는데, 왜 내가 원수를 사랑해야 하죠?


A : “사람마다 원수 하나씩은 다 있잖아. 자 눈을 감고 그 원수를 떠올려보세요. 그럼 어떻게 돼요?”

중앙일보

원수를 향해서 독화살을 쏠 때마다 내 가슴이 먼저 독기에 젖는 법이다. 영화 '최종병기 활'의 한 장면.

Q : 생각만 해도 화가 나요. 기분이 불쾌해져요. 생각을 많이 할수록 더 많이 화가 나요. 마음 속에서 원수를 향해 화살을 막 쏘아대고 있는 기분이에요.


A : “맞아요. 원수를 미워할 때 우리는 화살을 쏘아요. 원수를 향해 화살을 쏘고 독기를 뿜어요. 그 화살과 그 독기가 날아가서 원수의 가슴에 꽂히기를 바라면서 말이죠.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세요. 원수를 떠올리면 저절로 독기가 올라오잖아요. 내 마음에서 독기가 올라와요. 그럼 그 독기가 가장 먼저 어디를 적시겠어요?”


Q : 설마, 그게 내 마음인가요? 원수의 마음이 아니라 내 마음인가요?


A : “맞아요. 그 독기는 내 마음을 먼저 적시는 거에요. 그러니까 그 독기의 1차 희생자는 원수가 아니라 나 자신이 되는 거예요. 그러니까 나를 먼저 적신 뒤에 독기가 원수를 향해서 날아가죠. 그런데 그 독기가 원수에게 닿을 때보다, 닿지 않을 때가 훨씬 더 많아요. 생각으로 미워하는 거니까. 그런데 독기가 원수를 때리지 못할 때도, 나 자신은 때리게 돼 있어요.”


Q : 그러니까 뭐에요. 내가 만든 독기와 내가 만든 화살이 나를 먼저 때린다는 말인가요?


A : “그렇죠. 내가 만든 독기와 화살의 1차 희생자가 나 자신이에요. 원수를 때리기 전에 나를 먼저 때리니까. 원수를 적시기 전에 나를 먼저 적시니까. 그러니까 원수를 더 많이 떠올리고, 더 많이 미워할수록 어떻게 돼요? 내 가슴에 독화살이 꽂히는 거예요. 그래서 예수님은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신 거예요.”

중앙일보

예수님은 "원수를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통해서 내 가슴에 먼저 박힐 독화살을 빼라고 말한 셈이다. [중앙포토]

Q : 그런데 원수를 사랑하지 않으면 하느님의 자녀가 될 수 없다고 했잖아요. 그건 왜 그래요? 왜 원수를 사랑해야만 하느님의 자녀가 될 수 있는 거예요?


A : “하느님의 자녀가 뭐에요? 하느님의 마음과 자녀의 마음이 통하는 거예요. 예수님을 따른다는 게 뭐예요? 예수님의 마음을 닮아가는 거예요. 천국에 간다는 게 뭐예요? 하늘나라의 속성과 내 마음의 속성이 통하는 거예요. 그런데 내 마음에 흉터가 있어. 독기가 있어. 원수를 떠올릴 때마다 화살이 ‘타닥타닥’ 꽂혀. 독기에 쩔어있어. 그럼 예수님의 마음과 통할 수 있겠어요? 하느님의 마음과 통할 수 있겠어요? 안 돼요. 통할 수가 없죠. 하느님의 마음, 예수님의 마음은 그런 독기가 없는 곳인데. 그러니까 하느님의 자녀가 될 수 없다고 하신 거예요.”


Q : 아~아! 그러니까 “원수를 사랑하라”는 하느님의 마음으로 들어가기 위한 일종의 티켓이네요. 하느님의 자녀가 되기 위한 티켓이요.


A : “맞아요. 다시 말하면 ‘천국의 열쇠’죠. 그러니까 ‘원수를 사랑하라’의 궁극적인 목표가 뭐에요? 단순히 원수를 사랑하는 게 아니에요. 그걸 통해서 내 마음의 독기를 없애라는 거예요. 내 마음의 흉터를 지우라는 거예요. 그래야 내 마음과 하늘나라의 마음이 통하게 되니까요.”

중앙일보

예수님이 언덕에 앉아 산상수훈을 설하고 있는 모습이다. 산상수훈을 통해 예수님은 하늘나라의 속성에 대해서 설명했다. [중앙포토]

Q : 이제 알겠어요. ‘원수를 사랑하라’는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하라는 게 아니네요. 불가능한 일을 하라고 한 게 아니네요. 내 마음의 독기를 없애라는 말이네요. 그렇게 생각하니까 훨씬 쉬워졌어요. 어렵지 않게 할 수 있겠어요. 그럼 다음 편에서는 어떤 이야기를 해주실 건가요?


A : “네에, 다음 편에서는 ‘코로나 시국, 예수님은 어떻게 했을까?’를 다루어 볼게요...”


다음 편도 많이 기대해 주세요.~


백성호 종교전문기자ㆍ정희윤 기자 vangogh@joongang.co.kr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