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자발적 미혼모 사유리, 파란눈 아들 공개 "서양인 정자 받아"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혼 출산을 한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서양인 정자를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비혼모로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낳은 과정을 소개했다.


사유리는 "술·담배 안 하고 건강한 사람의 정자가 우선이었다"라면서 "IQ보다 EQ가 높은 사람을 일부러 찾았다"고 정자를 선정한 기준을 밝혔다.


이어 "건강하고 EQ가 높은 사람을 찾다 보니 어떤 서양인의 정자를 기증받게 됐다"며 "어떤 민족인지 크게 신경 쓰지 않기도 했지만 문화 차이 때문에 동양인 정자 기증자는 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사람들이 일본인 정자라고 오해하는 상황을 풀고 싶은 사유리'라는 자막을 달아 아이를 둘러싼 오해를 해명하려 했다는 의도를 설명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유리는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속 아기는 흰 피부에 파란 눈을 가지고 있다.


'자발적 미혼모' 사유리는 지난달 4일 일본에서 자연분만으로 아들을 출산했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임신이 어려울 수 있다는 말을 들었는데 당장 임신을 위해 사랑하지 않는 남자와 급하게 결혼할 수 없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