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고객 쿠키' 발에 올리고 생중계...백화점 직원의 선넘은 장난

by중앙일보

중앙일보

갤러리아 백화점 직원들의 인스타 라이브 모습.

백화점 직원들이 고객에게 제공되는 간식(쿠키)을 발위에 올리며 장난치는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백화점은 논란이 일자 사과문을 게시하고 관련 직원들을 업무에서 배제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갤러리아백화점 광교점 12층 VIP 파크제이드 블루라운지에서 발생했다. 당시 근무 중이던 두 직원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켜고 맨발에 간식을 쌓아 올리며 장난을 치는 모습을 그대로 노출했다.



중앙일보

갤러리아 광교점

이들의 행동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자 갤러리아백화점은 고객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사과문을 전달하고 VIP라운지 앞에 사과문을 설치했다. 갤러리아백화점 측은 “일부 직원들의 부적절한 행동과 운영 관리 부재로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면서 “해당 직원들은 즉시 업무에서 배제했고 라운지 운영은 잠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갤러리아백화점에 따르면 이들은 용역업체에서 파견된 직원들로 관리직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일탈 행동을 벌였다. 현재 갤러리아백화점은 해당 직원들과 계약을 해지한 상태다. 또 해당 라운지에는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폐쇄회로(CC) TV를 설치하고 직원 교육에 나서기로 했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해당 직원들의 개인 일탈인 측면도 있지만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향후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갤러리아 백화점 직원들의 인스타 라이브 모습(왼쪽)과 사과문.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