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고양이 리본도, 할머니 꽃신도 보랏빛 깔맞춤… 신안 ‘퍼플섬’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섬마을에 색을 입힌다고 했을 때, 세상은 의아해했다. 대관절 그런다고 신안 꽁무니에 붙은 섬을 누가 찾아가겠나 했다. 반월‧박지도는 신안에서도 외딴섬으로 통해 지역 사람도 잘 모르던 곳이다. 목포에서 천사대교를 건너 약 1시간가량 달려야 겨우 닿는다. 섬 전체가 보라색 옷을 입은 뒤 반월‧박지도의 명성은 달라졌다. 전국에서 보랏빛으로 꾸민 관광객이 찾아든다. 이른바 ‘보라색 성지’가 된 ‘퍼플섬’에 갔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월‧박지도는 신안군 안좌도에 딸린 형제 섬이다. 안좌도 두리마을에서 보라색 다리를 건너면 박지도와 반월도에 차례로 닿는다. 섬 모양이 반달처럼 생겨 반월도, 엎어놓은 바가지를 닮아 박지도다. 두 섬 주민을 모두 합쳐봐야 100명 남짓. 대부분 60대 이상 어르신이다.


2015년 전남도의 ‘가고 싶은 섬’ 사업에 선정된 후 신안군은 4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다리와 길을 닦고, 식당‧카페‧게스트하우스 등을 지었다. 여기까지는 평범하다. 화룡점정은 보라색 테마로 섬을 가꾸는 작업이었다. 이태 전 천사대교 개통 즈음 반월‧박지도에 들른 적이 있다. 그때는 보라색 지붕이 전부였다. 지금은 양쪽 섬의 관문인 퍼플교(1.5㎞)와 문브릿지(380m)를 비롯해 도로와 이정표, 공중전화 박스, 식당의 식기 하나까지 싹 다 보라색이다. 해가 지면 보랏빛 조명이 다리를 감싼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을 어르신들도 이 대규모 ‘깔맞춤’에 적극적이다. 동네 마실 갈 때도 목도리‧마스크‧꽃신 등의 보라색 소품을 빼놓지 않는단다. 늦은 김장에 나선 마을 할머니 손에 어김없이 보라색 소쿠리가 들려 있었다. 박지도 마스코트로 통하는 고양이 ‘양이’도 목에 앙증맞은 보라색 리본을 달았다. 한 마을 어르신은 “우린 물건 살 때 보라색부터 찾는다. 빤스 빼곤 싹 다 보라색이다”라고 했다.



봄을 기다리며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입소문은 금세 전국으로 퍼졌다. 2019년 약 28만 명이 퍼플섬이 찾았다. 코로나19 확산, 강추위 여파로 최근 손님이 줄긴 했지만, 지난해 8월 13일 정식 개장 이후에도 9만 명(일평균 650명) 이상이 섬에 들어 인증사진을 찍고 갔다.


한데 왜 보라색이었을까. 보라색 꽃을 피우는 청도라지·꿀풀 등이 섬에 많은 데에서 힌트를 얻었단다. 지금은 섬 안쪽 길섶과 화단에도 보랏빛이 도는 국화·라벤더 등이 심겨 있다. 반월도 장상순(74) 할아버지는 “지붕을 칠할 때, 주민들도 나와 잡초를 뽑고 꽃을 심었다”고 회상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퍼플섬에 갈 때 필수품이 있다. 옷·신발·가방‧목도리…, 뭐든 좋으니 보라색 의상과 소품을 챙겨 가야 한다. 입장료(3000원)를 면제받는 방법이다. 매표소 옆에 탈의실이 있는 섬은 퍼플섬이 유일할 테다. 매표소는 기념품 가게를 겸하는데 가발‧안마기 등 온갖 보라색 물건을 팔고 있었다. 최고 인기 상품은 자수를 넣은 보라색 티셔츠(2만원)다.


사실 반월‧박지도의 오랜 특산물은 보라색이 아니라, 김‧전복‧낙지‧굴 따위의 갯것이다. 마을 식당에서 주민이 잡은 해산물로 조리한 생김굴국(1만원)‧낙지연포탕(4만원) 등을 팔았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퍼플섬을 누비는 방법은 크게 3가지다. 해안을 따라 박지도(2.1㎞)과 반월도(4㎞)를 한 바퀴 도는 둘레길이 조성돼 있는데, 두 발로 일주하려면 최소한 4시간은 잡아야 한다. 마을에서 보라색 자전거(1시간 5000원)를 빌려 타는 방법도 있다. 이맘때는 겨울바람을 피할 수 있는 전동차(9인승, 3000원)가 여러모로 낫다. 섬 주민이 함께 타 마을 이야기를 꼼꼼히 들려준다.


전동차를 타고 섬을 크게 한 바퀴 돌았지만, 관광객은 거의 보지 못했다. 마을 언덕 라벤더 정원에 서니, 옹기종기 모인 보라색 지붕 집과 너른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였다. 정창균(67) 박지도 마을 해설사가 꽃밭을 가리키며 말했다.


“이번 겨울은 유난히 춥네요. 이 추위가 가고 나면 여느 때보다 고운 보랏빛 유채와 라벤더가 꽃을 피울 겁니다.”


신안=글‧사진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