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아파트 부동의 1위 제쳤다…장동건 사는 올해 가장 비싼 곳은?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순위가 1년 만에 크게 달라졌다. 1위를 차지한 아파트의 공시가격은 100억원을 넘어섰다.


15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2021 공시가격 상위 공동주택’에 따르면 지난해 준공된 ‘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면적 407.71㎡가 공시가격 163억2000만원으로 평가돼 전국 공동주택 중 가장 비싼 주택으로 등극했다. 평당가로 계산하면 1억3200만원이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엘루이 호텔 부지에 건설한 고급 아파트로 바로 앞 한강 조망이 가능한 데다 가구 별로 엘리베이터를 개별로 이용할 수 있어 사생활 보장이 가능하다. 연예인 장동건‧고소영 부부와 수능 1타 강사 현우진씨 등 유명 인사들이 분양받았다.


2위는 공시가격 72억9800만원의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소유했던 고급 연립주택으로 알려진 이곳은 지난해까지 15년 동안 공시가격 1위였다.


3위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효성빌라 청담 101’로 공시가격은 70억6400만원이다. 4위와 5위는 강남구 삼성동 상지리츠빌 카일룸(전용 273㎡·214㎡)으로, 각각 70억3900만원과 70억1100만원으로 평가됐다.


지난해 2위였던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은 올해 공시가격 70억100만원으로 6위로 내려왔다.


공시가격 상위 10위 내 공동주택 중 강남구에 있는 아파트가 6채로 가장 많았고 용산구 2개, 서초구와 성동구 각 1개였다. 공시가격은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를 합친 보유세를 결정하는 기준이 된다. 산정 방법은 지난해 말 시세에 현실화율 기준을 적용한다. 올해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비율(현실화율)은 70.2%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