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여정의 아우라…블랙드레스 입고 오스카 레드카펫 섰다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윤여정이 26일(한국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여우조연상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여정은 이날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온 스테이션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심플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아우라를 드러냈다.


이날 윤여정이 입은 드레스의 브랜드는 두바이에 기반을 둔 마마르 할림으로 가격대는 100만~300만원대다. 윤여정은 쇼파드 오뜨 주얼리와 로저 비비에의 검은색 클러치, 보테가 베네타의 구두를 착장하고, 은발의 업스타일 헤어로 우아한 매력을 완성했다.


윤여정의 옆에는 '미나리'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춘 배우 한예리도 함께했다. 한예리는 강렬한 레드 드레스를 입어 윤여정과 확연한 대비를 이뤘다.


한예리의 하이넥 롱드레스는 루이뷔통의 2018년 F/W 제품으로 독특한 디자인의 버튼이 상부에 달려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은색 귀걸이와 반지 등으로 코디를 완성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이삭 감독도 아내 발레리 정과 함께 이날 시상식장을 찾았다. 정 감독은 깔끔하게 빗어 넘긴 머리와 블랙 턱시도를 입고 멋을 냈다. 배우 스티븐 연도 블랙 턱시도로 멋을 내고 아내와 함께 시상식장을 찾았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역 배우 앨런 김은 제작자 크리스티나 오와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앨런 김은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으로 턱을 받치는 포즈를 취해 익살스러움을 더했고, 크리스티나 오는 퓨전 스타일의 한복 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시상식에서 '미나리'는 감독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