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폼페이오 맞아?"… 투병설까지 돌았다, 40kg 뺀 깜짝 근황

by중앙일보

중앙일보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6개월 동안 40kg 감량.

마이크 폼페이오(58) 전 국무장관이 지난 6개월 동안 40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거쳐 국무장관을 지냈으며 공화당의 차기 대선 주자 중 한 명이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6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다이어트 동기와 비결을 밝혔다. 현직 시절 키 180cm에 몸무게 120kg 안팎이었던 그는 지난해 1월 퇴임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지난 6월 몸무게가 300파운드(136kg)에 달하자 부인에게 “다이어트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퇴임 후 별다른 활동 없이 지냈다는 그는 지하실에 덤벨과 일립티컬(elliptical·러닝머신과 자전거를 혼합한 유산소 운동기구)를 들여놓고 운동을 시작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일주일에 5~6회, 30분정도 운동을 했다”며 “트레이너나 영양사의 도움은 받지 않고 혼자 체중감량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미 육사인 웨스트포인트를 나와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그는 젊은 시절에도 엄격하게 자기 관리를 했다고 한다. 체중의 약 30%를 덜어낸 폼페이오는 ”2010년 캔자스 하원의원으로 처음 당선될 때 몸무게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본격적으로 살이 붙기 시작한 것은 하원의원에 당선됐을 때라며 "살을 빼는 것은 평생의 싸움이었다"고 회고했다. 10∼11년 전 발 부상과 겹쳐 거의 100파운드(약 45㎏)가 쪘다며, 자신이 살을 빼지 않는 핑계로 발의 지병을 이용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한창 일할 땐 계속 먹을 것과 함께했다고 한다. 이전 국무부 장관 중에는 저녁에 회의가 끝나면 고급 레스토랑에서 근사한 저녁을 즐기는 이들도 있었지만, 본인은 달랐다고 한다.


그는 밤에 사무실에서 일하거나 외국 출장을 다닐 때, 스트레스를 풀고자 시럽 뿌린 핫케이크와 치즈버거 등의 간식을 즐겼다고 했다.


그는 “팀원 아무한테나 물어보라”며 “나는 방으로 돌아가 계속 일하며 치즈버거를 먹었다. 그게 삶의 패턴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은 계란 흰자와 칠면조 베이컨 등 건강한 단백질 위주의 식단을 한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우리 가족은 이탈리아계라 모였다 하면 음식을 잔뜩 차려놓는 게 전통”이라며 “거기서 혼자만 ‘난 샐러드 먹을게’라고 말해야 하는 게 힘들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2020년 11월 당시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을 위해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 외교부]

앞서 현역 시절과 달리 핼쑥해진 모습으로 각종 행사나 언론 인터뷰에 등장한 그를 보고 온라인에서는 한때 암 투병설 등이 돌기도 했다. 그는 “그런 추측 포스팅은 불쾌하거나 부정확한 것들”이라며 “아무도 나한테 전화해서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지 않았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