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안정환 "車 부수고 살해협박…그때 35억, 국민사랑과 퉁쳤다"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축구가 4강 신화를 썼던 한일 월드컵은 2002년 5월31일에 개막했다. 2022년 5월31일이면 딱 20주년이 된다. 한일월드컵 최고스타였던 안정환(46)을 만났다. 그는 “벌써 20년이 흘렀다. 2002년은 제 축구 인생에서 가장 사랑 받고,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다. 당시 밖에 못 나갈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당시 안정환의 인기는 대단했는데, SK텔레콤이 안정환과 광고 계약하자 경쟁사 KTF가 아내 이혜원씨를 모델로 기용할 정도였다. 골을 넣고 반지에 입 맞추는 세리머니를 펼쳐 ‘반지의 제왕’이라 불렸던 안정환은 “결혼 반지가 아니라 연애 때 주고 받은 커플링이었다. 아내가 목걸이로 만들어 지금도 찬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당시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활약하던 안정환에게 눈길도 안주며 ‘길들이기’를 했다. 히딩크는 “안정환은 좀 과하게 예쁘고 아름다웠다. 그러나 몇 가지 과정을 거쳐야만 재능을 발휘할 것 같았다. 여러모로 호마리우(브라질 스타)를 닮았는데 건드리면 반응한다”고 나중에야 말했다.


안정환은 “난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고 남과 비교되는 걸 싫어한다. 히딩크 감독님이 자극과 동기부여를 줘서 잘할 수 있는 능력을 끄집어 내줬다. 감독님이 개인 면담 때 ‘대회가 끝난 뒤 인생이 달라질 것’이라고 했는데, 인생이 달라지긴 달라졌다”고 했다. 안정환은 2002년 당시 바지에 분비물이 묻어 나올 만큼 독하게 훈련했다고 한다.


16강 상대는 크리스티안 비에리, 프란체스코 토티, 파올로 말디니 등이 속한 이탈리아였다. 안정환은 “세계적인 스타들이 다 있었기 때문에 이길 거라고 생각 못했다. 솔직히 누가 펼쳐 놓고 봐도 그랬다. ‘얼마나 강한지 한번 해보자. 비겨도 좋은거고’란 생각으로 임했다“며 “근데 목숨 걸고 뛰니까 되더라. 이게 축구다. 강팀이 약팀을 다 이기고 이변도 없으면 축구가 아니다. 그러니 지구인이 축구에 열광하는 것”이라고 했다.


경기 전날 김대중 대통령이 히딩크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이기면 선수들이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안정환은 “나도 원래는 군대를 가는 거였다. 그런데 국민들이 선수들에게 축구를 더 할 수 있고 나라를 빛낼 기회를 주신 것”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정환은 이탈리아전 연장전에 헤딩 골든골을 터트려 2-1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당시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뛰던 안정환은 괘씸죄에 걸렸다. 루치아노 가우치 페루자 회장은 “은혜를 원수로 갚았다”고 맹비난했다. 당시 이탈리아 한 사전에 ‘기분 별로다’는 뜻의 ‘꼬레아’란 신조어가 등재됐다고 한다. 안정환은 “나중에 아내가 짐을 싸러 이탈리아에 갔는데 내 벤츠 차량을 다 부숴 놨더라. 현지 신문에 마피아가 살해 협박을 한다고 나왔다”며 “그 (이탈리아전) 한 골과 제 축구인생을 바꾼 것”이라고 했다.


안정환은 2002 월드컵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블랙번 로버스와 계약했고, 지금도 그 사인 용지를 간직하고 있다. 하지만 페루자가 국제축구연맹(FIFA)에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송을 걸었고, 결국 안정환은 페루자에 위약금 380만 달러(당시 35억원)를 지급해야 했다. 일본 연예기획사가 빚을 갚아주는 조건으로 안정환은 일본 J리그 시미즈 유니폼을 입어야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성(전 맨유)과 손흥민(토트넘)보다 먼저 EPL에서 뛸 수도 있었는데 아쉽지 않느냐’고 묻자 안정환은 한참이나 말이 없다가 입을 열었다.


“사람의 운명이라는 게 뜻대로 정할 수 없고,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게 되는 법이더라고요. 프리미어리그에 갔다면 제 인생이 바뀌었을 수도 있겠죠. 그래도 많은 분들이 지금까지 기억해주시며 ‘2002년에 당신이 있어 행복했다’고 말씀해주세요. 그러면 전 ‘아니다. 여러분이 있어 행복했다’고 말씀드려요. 전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국민들에게 사랑 받았으니 35억원 줬다고 치자’, ‘국민들과 퉁치면 된다’라고.”


안정환은 말을 이어갔다.


“전 한국 축구에 떳떳합니다. 한국 축구를 위해 뛰며 얻은 것도 있지만, 잃은 것도 많아요. 나라를 사랑하고 나라를 위해 뛰다가 잘못되고 어려워졌는데 혼자 해결해야 하는 상황도 있었죠. ‘실력과 득점이 없다’, ‘스타일이 안 맞는다’처럼 절 축구선수로서 비판하셔도 돼요. 하지만 전 한국 축구를 위해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정환은 2006년 독일월드컵을 앞두고 스페인 리그에 갈 기회가 있었지만 독일 뒤스부르크로 이적해야 했다. 그 때도 나라를 위한 결정이었다. 안정환은 “당시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월드컵 준비를 위해 독일로 가는 게 좋겠다’고 했다. 연봉도 적었고 조건도 안 좋았다. 나도 월드컵을 뛰고 싶었고 미묘한 감정 속에서 이뤄진 일들이다. 결국 토고전에서 결승골을 넣어 한국의 월드컵 원정 첫 승을 이뤄내 너무 좋았고 후회는 없다”고 했다.


안정환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전 우루과이전에서 출전 기회를 못 잡고 3번째 월드컵을 마감했다. 안정환은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라이트만 보였다. 2002 이탈리아전, 2006 토고전처럼 ‘내가 뭔가 할 수 있겠다’는 똑같은 느낌이 왔다. ‘하늘이 인생에서 3번 기회를 준다는데 아쉽게 못 잡고 이렇게 끝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안정환은 한국 축구에 진심이다. 지난달 카타르월드컵 조추첨 방송 때 스페인과 독일이 속한 E조 추첨을 앞두고 손을 덜덜 떠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죽음의 E조에는 일본이 들어갔고 한국은 H조에 편성됐다. 안정환은 “혼자 불안해서 주문을 외운 거다. ‘E조에 들어가지 마라, 들어가지 마라’ 기도 했다. 선수들이 얼마나 간절하게 4년을 기다린 줄 안다. 너무 어려운 조에 들어가면 희망이 5%, 10% 줄고 16강행 가능성이 멀어질 수 있다. 물론 우리 조도 쉬운 조는 아니다. 하지만 그보다는 안보이는 희망을 큰 희망으로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릴적 가난했던 안정환은 공짜 빵과 우유를 먹기 위해 축구를 시작했다. 안정환은 “고3 때 목동 지하철이 생길 때 공사장 잡부로 일 한 적이 있다. 터널로 내려가 자재를 날랐다”고 회상했다.


인터뷰를 위해 만난 안정환은 서울 송파구 여성 축구장에서 유튜브 촬영을 하며 아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치고 있었다. 안정환은 유튜브 채널 ‘안정환19’를 운영하며 얻은 수익금 2억원을 최근에 기부했다. 안정환은 “가정이 어렵거나 축구를 배우고 싶은 어린 친구들에게 축구를 알려주고 싶고, 월드컵 해에 축구 붐을 위해 유튜브를 시작했다. 원래 기부액 목표는 2억원이었는데 3억원까지 해보자고 상향 조정했다. 난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았으니 이렇게라도 도움을 주고 좋은 일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능에서 활약 중인 안정환을 언제쯤 축구계에서 다시 볼 수 있을까. 안정환은 “제가 준비가 되고 가야 되는 부분이고, 당장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일도 아니다. 지금은 전문방송인이 아니니까 실수해도 이해해 주시지만, 축구선수 출신으로 축구하는 곳으로 가서 실수하면 비판을 받을 수 있다. 물론 비판을 받아들일 마음은 있지만 그걸 줄이기 위해 더 준비하고 노력해야 한다. 올해 11월에 월드컵 중계를 위해 해설위원으로 카타르에 간다”고 했다. 안정환 차에는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 관련 책이 있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