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5년전 백종원 감동시킨 핫도그집 사장님, 암투병 끝에 별세

by중앙일보

중앙일보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했던 '강남역 핫도그' 사장님 박광섭씨의 모습. 오른쪽은 방송 이후 뛰어난 맛과 성실한 태도로 유명세를 타면서 손님들이 박씨의 가게 앞에 줄을 길게 서 있는 모습. SBS 화면 캡처

5년 전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해 성실한 모습으로 요리연구가 백종원(56)과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던 '강남역 핫도그 사장님' 박광섭(64)씨가 최근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26일 온라인상에는 한 네티즌이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 서초강산 사장님께서 25일 암 투병 중 소천하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슬프다. 너무 인자하시고 성실하신 그분을 여러분께서 기억하고 추모해 주시길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5월에는 한 네티즌이 박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장사를 하지 않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박씨의 아들도 27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해당 내용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박씨는 앞서 화제의 프로그램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가장 화제를 모았던 출연자 중 한 명이다. 강남역에서 10년 가까이 불량식품을 판매하는 노점을 운영했던 박씨는 서초구청의 제안으로 2016년부터 핫도그 푸드트럭을 창업했다. 그러나 개업 후 반년이 지나도록 손님이 없어 재료를 버리거나 일찍 문 닫기 일쑤였다. 그러다 우연히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하게 됐다.

중앙일보

사진=SBS 방송화면

박씨는 누구보다 절실한 모습으로 백종원씨로부터 레시피와 장사 방법을 전수받았다. 박씨의 성실한 태도와 열정에 많은 네티즌은 찬사를 보냈다. 백종원씨가 제안한 새 레시피로 만든 핫도그를 맛본 박씨는 "너무 감격해서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닦았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0.8%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박씨는 개업 후 처음으로 '매진'을 경험했고, "절대 손님들 실망시키지 않고, 더 노력하고 더 열심히 친절하게 모시겠다"고 말하는 모습까지 전파를 탔다.


실제 박씨는 방송 이후에도 초심을 잃지 않고 늘 밝은 모습으로 손님을 맞이하며 뛰어난 맛을 유지했고, 박씨의 푸드트럭에서 핫도그를 맛본 네티즌들의 SNS와 블로그에는 호평이 잇따랐다.


백종원씨도 방송 1년 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씨가 가장 보람을 느끼게 한 출연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강남역 박씨의 푸드트럭 앞에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그랬던 그의 부고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한 네티즌은 "핫도그 정말 맛있어서 강남역 갈 때마다 간 곳인데, 할아버지 인생의 제2막을 펼치셔야 되는데 이렇게 가셔서 마음이 아프다. 하늘에서는 더 아프지 마시고 푹 쉬셨으면 좋겠다"고 애도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때 푸드트럭 했던 사람들 다 중도포기했는데 끝까지 오랜시간 영업하신 분이라 존경스러웠다"며 "좋은 곳에 가셔서 편안하게 쉬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