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추석때 전 부치지 마라, 예의 아니다" 차례상 뼈때린 성균관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가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차례 간소화'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간소화 방안대로 차린 9가지 음식의 차례상. 연합뉴스

명절 차례상에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반드시 올릴 필요가 없다고 성균관 측은 밝혔다. 오히려 이런 음식을 써 제사 지내는 게 예가 아니라고 했다는 기록도 있다는 설명이다.


추석 명절을 앞둔 5일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례상 표준안'을 발표했다.


성균관이 이날 공개한 표준안에 따르면 추석 차례상의 기본 음식은 송편, 나물, 구이(적·炙), 김치, 과일, 술 등 6가지다. 여기에 더 올린다면 육류, 생선, 떡을 놓을 수 있다. 이렇게 상차림을 하는 것도 가족들이 서로 합의해 결정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성균관 측은 "예의 근본정신을 다룬 유학 경전 '예기(禮記)'의 '악기(樂記)'에 따르면 큰 예법은 간략해야 한다(대례필간·大禮必簡)고 한다"며 "조상을 기리는 마음은 음식의 가짓수에 있지 않으니 많이 차리려고 애쓰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추석 차례상 표준안. 연합뉴스

성균관 측은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올릴 필요가 없다고도 했다. 기름진 음식에 대한 기록은 사계 김장생 선생의 '사계전서' 제41권 의례문해에 나오는데, 밀과나 유병 등 기름진 음식을 써서 제사 지내는 것은 예가 아니라고 했다고 성균관 측은 전했다.


또한 그간 차례상을 바르게 차리는 예법처럼 여겨왔던 '홍동백서(紅東白西·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조율이시(棗栗梨枾·대추·밤·배·감)는 예법 관련 옛 문헌에는 없는 표현으로, 상을 차릴 때 음식을 편하게 놓으면 된다고 했다.


이 밖에 조상의 위치나 관계 등을 적은 지방(紙榜) 외에 조상의 사진을 두고 제사를 지내도 되며, 차례와 성묘의 선후(先後)는 가족이 의논해서 정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성균관 측은 이번 표준안을 대국민 설문조사 결과와 예법 등을 두루 고려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최영갑 성균관유도회총본부회장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차례상 표준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성균관이 제시한 간소화 방안의 핵심은 전을 부치느라 더는 고생하지 말라는 것과 음식 가짓수는 최대 9개면 족하다는 것이다. 뉴스1

성균관 측이 지난 7월 28∼31일 20세 이상 일반 국민 1000명과 유림 700명을 대상으로 각각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반 국민(40.7%)과 유림 관계자(41.8%) 모두 차례를 지낼 때 가장 개선돼야 할 점으로 차례상 '간소화'를 꼽았다.


차례를 지낼 때 사용할 음식의 적당한 가짓수로는 국민 49.8%가 5∼10개, 24.7%가 11∼15개를 꼽았다. 유림은 35.0%가 11∼15개, 26.6%가 5∼10개를 적당한 가짓수로 봤다.


현재 몇 대 조상까지 차례를 지내는지 묻는 말에 국민과 유림 모두 조부모(2대 봉사)라는 답이 각각 32.7%, 39.8%로 가장 높았다. 적당한 차례 비용으로는 국민은 10만원대(37.1%), 유림은 20만원대(41.0%)를 꼽은 경우가 많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영갑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 위원장은 "명절만 되면 '명절증후군'과 '남녀차별'이라는 용어가 난무했다"며 "이번 추석 차례상 표준안 발표가 경제적 부담은 물론, 남녀갈등·세대갈등을 해결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