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벤투호, 월드컵 16강 진출시 선수당 최소 포상금 1억원

by중앙일보

중앙일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서는 대표팀은 16강 진출시 최소 1억원 이상의 포상금을 받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는 3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참가할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포상금 지급 기준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지급 기준에 따르면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포함되는 23명의 선수들은 참가에 따른 기본 포상금 1인당 2000만원 외 승리시 3000만원, 무승부시에는 1000만원씩을 균등하게 받는다. 또 16강 진출시에는 추가로 1인당 1억원, 8강 진출시에는 2억원씩을 더 받는다.


16강에 진출할 경우 선수들에게 지급하는 포상금 총액은 최대 48억원이다. 8강 진출시에는 78억원이 된다. 역대 축구대표팀의 국제 대회 참가 사상 가장 많은 액수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의 포상금은 선임 당시 계약에 따라 별도 지급한다.


또 축구협회는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통과에 따른 포상금으로 총 33억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 대상은 최종예선 10경기에 참가했던 선수 총 30명이다. 기여도에 따라 1억원, 8000만원, 6000만원, 4000만원이 각각 주어진다. 코칭 스태프는 위 금액과 별개로 계약에 따라 지급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최초 득점왕에 오른 주장 손흥민(토트넘) 대표팀은 지난 30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돼 6월 국제경기(A매치) 4연전을 준비 중이다. 벤투호는 다음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평가전을 갖는다. 이 경기는 티켓 판매 시작일인 25일에 이미 6만4000석 전석이 매진됐다.


이후 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으로 장소를 옮겨 칠레를 상대하고, 10일에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파라과이와 맞붙는다. 마지막 4차전은 오는 14일 서울에서 열리는 이집트전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