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내 몸을 돌보는 ‘채단탄’ 식습관

by전성기

김소형 원장은 질병 치료에 효과적인 약초를 연구하는 ‘본초학’으로 저명 한 한의사이자 주요 매체의 건강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 다. 또 몇 년 전부터 갱년기의 고통을 직접 체감하면서 공부하고 경험한 건강관리 노하우를 유튜브를 통해서 나누고 있다.

본업인 한의사부터 방송인까지 바쁘게 활동하면서도 변함없이 건강한 모습을 유지하는 비결을 꼽는다면 무엇일까요?

저는 일단 아침밥을 꼭 챙겨 먹습니다. 아침밥을 거르면 점심 후 혈당 수치가 큰 폭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아침을 간단하게라도 먹는 편이에요.

아침 식사로 무엇을 먹느냐도 중요할 텐데요.

탄수화물 위주로 구성된 음식은 혈당 스파이크를 유발합니다. 식빵에 잼을 발라 먹는다거나, 김밥에 캔커피를 곁들인다거나, 달콤한 시리얼에 우유를 부어 먹는 식단이 대표적이죠.


혈당 스파이크는 우리가 공복 상태에서 음식을 섭취한 후 혈당이 급격하게 치솟았다가 다시 뚝 떨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혈당 스파이크가 무서운 이유는 건강검진으로 알 수 없을뿐더러 돌연사의 위험까지 있다는 것입니다.


공복 혈당만 검사하는 건강검진으로는 식후 혈당의 변화까지는 체크하지 못하기 때문에 당뇨병이 없더라도 혈당 스파이크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혈당에 무리를 주지 않는 아침 메뉴는 무엇일까요?

탄수화물 대신 단백질 섭취량을 늘리면 식후 혈당 스파이크를 막을 수 있어요. 시리얼 대신 달걀프라이나 구운 달걀을 먹는 것이 좋지요. 만약 평소에 밥, 국, 반찬을 갖춰서 아침 식사를 한다면 먹는 순서만 바꾸면 됩니다.


제가 실천하는 방법인데요. ‘채단탄’을 기억하시면 됩니다. 채소, 단백질, 탄수화물 순서로 먹는 것이죠. 예를 들면 먼저 샐러드나 나물로 위장을 살짝 깨운 다음 달걀프라이·생선구이·불고기로 단백질을 보충하고, 맨 마지막으로 탄수화물인 밥을 먹는 식입니다.


채소에 함유된 식이섬유가 장에 벽을 만들어 당 흡수를 억제하고, 단백질이 위산 분비를 감소시키기 때문에 급격한 혈당 상승을 막을 수 있습니다.

어릴 적부터 식습관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었다고요?

어머니 덕분이었죠. 좋다는 건 뭐든 자식과 부모에게 갖다 바치는 분이었거든요. 학창 시절에 체력장을 앞두고 있던 저에게 전복으로 할 수 있는 요리란 요리는 다 해주셨던 기억이 있어요. 4남매의 도시락에 얼마나 공을 들이셨는지 뚜껑을 열어보면 언제나 빨주노초파남보였지요.


몸에 좋은 음식을 하도 많이 먹고 자라서 저는 병치레 한 번 없이 건강했는데, 어머니는 그 많고 좋은 음식을 만들면서 정작 당신 입으로 들어가는 건 없어 몸이 많이 아프셨습니다.

원장님도 가족을 위해 먹는 것에 신경을 많이 쓰시겠습니다.

저희 엄마만큼 가족의 끼니를 잘 챙기지 못했지만 제 직업이 한의사니까 약재를 많이 활용했습니다. 예를 들어, 항암 치료로 손발톱이 다 빠지고 소화력이 많이 떨어진 어머니를 위해 대추와 비슷하게 생긴 산사라는 약재를 많이 활용했어요. 술을 많이 마시는 남편에게는 헛개나무 우린 물을, 생리통으로 고생하는 딸에게는 당귀차를 내려주는 식으로 신경을 썼습니다.


제 전공이 본초인데요. 다들 본초라고 하면 산과 들로 캐러 다녀야 하는 귀한 약재로 아는데, 약성을 지닌 모든 천연 재료를 뜻하는 말입니다. 따지고 보면 수박, 오이, 돼지고기도 다 본초예요.


유튜브를 시작한 것도 본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싶어서입니다. 방송이나 매체에서 본초를 이용한 건강 정보를 많이 소개하고 있는데, 인터넷에는 잘못된 정보나 광고가 많이 나오더라고요. 이건 아니다 싶어서 제가 직접 일종의 ‘디지털 본초 사전’을 만들고 싶었죠.

가족과 환자를 위한 한의학 정보를 유튜브를 통해 더 많은 사람과 나누게 되었네요. 본인의 몸은 스스로 잘 돌보고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환자들에게 규칙적인 식사와 수면을 강조하는데, 솔직히 저는 그렇게 하지 못 했어요. 진료하다 끼니를 놓친 적도 많고, 늦은 밤까지 일정을 소화하고 야식과 음주를 하다 보니 체중이 많이 늘어난 적도 있었고요.


마약중독보다 더 무서운 게 나트륨 중독이라고 하던데, 어느 순간 입맛이 짜고 자극적인 쪽으로 많이 바뀌어 있더라고요. 안 되겠다 싶어서 과하게 먹은 다음 날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귀리로 디톡스를 하고, 통귀리에 견과류나 말린 과일을 넣어 만든 뮤즐리를 먹으며 식단을 조절합니다.


그리고 짬이 나는 틈틈이 의식적으로 움직입니다. 걷거나, 계단을 오르거나,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을 자주 해요. 섭취한 포도당의 70% 정도를 허벅지 근육에서 소모합니다. 허벅지 근육이 발달할수록 식후 혈당량의 증가 폭을 낮출 수 있죠. 다른 운동은 못 해도 허벅지 근육만큼은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답니다.

추천기사

  1. 건강검진도 못 잡는 돌연사 전조 증상 혈당 스파이크, 이게 뭐지?
  2. 혈당 관리의 시작, 당지수 관리 식단 짜는 요령
  3. 저당식이라면 맘껏 먹어도 될까? 적정 칼로리 계산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