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패션은 돌고 돌아오는거야! 그 때 그 시절 추억의 패션

by전성기

항상 뜨거운 열풍을 일으키는 복고 패션. 이런 복고풍 패션을 지금은 '레트로(Retro) 패션'이란 이름으로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이 딱 맞는 요즘이다. 흔히 20년 주기로 패션의 유행이 순환하고 있다는 말을 한다. 드라마, 영화, 아이돌 가수들도 이러한 복고풍의 패션을 컨셉으로 잡고 유행 몰이를 하기도 한다.


앨범을 한번 꺼내 그 시절을 추억해보면 실제 옛 사진들은 간혹 지금 당장 입고 다녀도 손색이 없는 패션들도 종종 보이는데, 그 당시 선풍적으로 유행했던 통이 큰 나팔바지와 깔 맞춤형 청청 패션 등은 현재 다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시절 유행했던 추억의 패션은 어떤 것들이 있었을까?

출처: 싸이 <나팔바지> 뮤직비디오 스크린샷

그 때 그 시절 추억의 패션 BEST 4

내 바지는 ‘나팔바지’


나팔바지는 아랫단으로 갈수록 나팔처럼 통이 넓어지는 바지를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70년 말에 유행했던 패션으로 지금은 ‘부츠컷’이라고도 한다. 그 시절 나팔바지는 허벅지는 딱 붙고 아래통이 넓었는데 허벅지가 두꺼우면 소화하기 쉽지 않은 고난도 패션 아이템이었다. 소개팅 나갈 때 언니나 형의 나팔바지를 몰래 입고 나갔던 추억 하나쯤은 많이 갖고 있을 것이다.


이러한 유행은 학생들에게도 마찬가지였는데 소위 좀 노는 친구들이라면 교복을 몰래 나팔바지처럼 고쳐 입고 다니는 것이 멋의 상징이었다. 아무래도 교복을 줄여 입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다 같은 마음이 아닐까!

출처: 응답하라 1988 공식 홈페이지

출처: tvN <응답하라 1988> 공식 홈페이지

청자켓에 청바지! ‘청청패션’


상의와 하의를 모두 데님 소재의 옷으로 매치하는 ‘청청패션&squo;은 그 누구라도 소화하기 어렵다는 금기의 패션으로 한동안 촌스러움의 대명사로 여겨졌다. 하지만 그 시절 롤러장에 필수 아이템, 미팅이나 소개팅에는 ‘청청패션’이 단연 돋보이는 패션이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도 청청패션을 걸치고 워크맨으로 음악을 듣는 나레이션이 나오기도 했다.

출처: 영화 <친구> 공식 홈페이지

교복도 패션이 되는 ‘교련복’


지금은 찾아 볼 수 없는 패션 중 하나로 '교련복'이 있다. 학생들도 기초군사교육을 받고 교련이란 과목이 있던 시절, 시대의 산물이었던 교련복은 학생들의 패션 아이템이 되기도 했다.


군복도 아니고, 그렇다고 교복도 아닌 교련복은 그 당시 특이한 현상에 기인한 패션이다. 그래서 오히려 더 개성을 나타낼 수 있는 옷이기도 했다. 얼룩덜룩한 무늬들도 다양해서 호랑이 무늬, 새마을운동무늬, ROTC 무늬 등이 있었고, 유행을 따라 바지통을 나팔바지처럼 몰래 늘려서 입기도 했다. 지금도 그 시절을 배경으로 한 영화나 드라마에서 교련복에 멋을 내고 입고 나오는 장면이 등장하기도 한다.

출처: 영화 <님은 먼곳에> 포스터

전역을 휩쓴 유행 월남치마


1970년대 월남전(베트남전쟁) 당시 참전한 군인들이 선물용으로 사 오면서 유행하기 시작한 ‘월남치마’는 양쪽 선단 없이 통으로 지은 긴 치마를 말한다. 화려한 색에 알록달록한 무늬가 있었고 허리에 고무줄이 있는 이 치마는 편하기도 해서 곧 전역을 휩쓸며 유행을 했고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이후 유행은 나팔바지, 미니스커트로 옮겨갔다.


지금도 이와 같은 긴 치마는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 편안함은 예전과 비슷하지만, 소재나 디자인은 더욱 다양해졌고 이제는 ‘롱 플레어 스커트’라 불리고 있다. 주로 가벼운 소재를 사용하고 특히 봄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1. 당신은 언제로 돌아가고 싶나요?
  2. '달리기 전도사' 송찬석씨가 매주 한양도선 길을 걷는 이유
  3. 나 빼고 다들 길게 찍잖아, 인생샷 철칙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