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기아 EV3와 EV4, 3,000만 원대 보급형 전기차 시대 개막!

byKB차차차

기아 전기차 라인업의 전체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소형 SUV EV3와 준중형 세단 EV4 콘셉트가 공개되면서 EV6, EV9, EV5를 포함해 EV 시리즈의 수가 5개로 늘어났죠. 해외 시장 전용 모델로 EV2가 나올 수 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기아의 모델 확장을 보면 전기차 시대에 맞춰 브랜드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전략을 엿볼 수 있습니다.

기아 EV 시리즈. 왼쪽부터 EV6, EV4, EV5, EV3, EV9(출처: 기아)

EV6는 기아 전기차 EV 시리즈의 시작을 알리면서 얼리 어답터 수요를 흡수하고, EV9은 대형 고급 전기차로 수입 전기차 수요에 대응합니다. 최근 양산차를 공개하고 판매를 준비 중인 EV5는 준중형 SUV로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는 모델입니다. EV5에 이어 EV3와 EV4도 전기차 대중화와 보편화 역할을 담당하죠. EV3~EV5의 예상 가격대는 3만5,000달러(4,580만 원)에서 5만 달러(6,550만 원)로 대중차 시장을 노립니다. 국산 전기차의 선택지를 넓힐 EV3와 EV4 콘셉트는 어떤 차인지 알아보겠습니다.

기아 EV3 콘셉트(위)와 EV4 콘셉트(출처: 기아)

1. EV3: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을 표현한 디자인

EV3 콘셉트의 외부 디자인은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이라는 주제를 적용했습니다. 강인한 감성과 기하학적 조화, 역동적인 루프 라인으로 주제를 표현하죠. 전면부에는 새로운 EV 타이거 페이스를 적용해 친근한 이미지를 강조합니다. 깔끔하면서 부피감이 살아 있는 견고한 디자인이 특징이죠. 미래지향적인 스타맵 시그니처 조명과 차폭을 강조하는 수직형 헤드램프가 EV 시리즈만의 독자적인 개성을 드러냅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2. EV3: 소형차다운 개성을 강조하는 측면부와 후면부

측면부는 사각형을 비대칭 각도로 잘라낸 휠 아치 구조가 독특한 이미지를 완성합니다. 휠 아치를 감싼 면들이 매끄럽게 서로 맞물리는 구조여서 깔끔하면서 감성적인 느낌을 물씬 풍깁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후면부는 펜더 부분이 기하학적 조화를 이루고, 테일게이트에 부피감을 강조해 강인한 인상이 두드러집니다.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스타맵 시그니처 테일램프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인상을 드러내죠. 소형차이지만 넓은 면을 부각해 한층 커 보이는 효과를 냅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3. EV3: 최적의 사용성에 집중한 실내

EV3 콘셉트의 실내는 최적의 사용성을 추구합니다. 사용자의 취향과 생활 방식에 맞게 변경할 수 있죠. 깔끔한 면, 수직과 수평 요소가 조화를 이룬 도어 디자인을 채택해 실내 전반에 걸쳐 차분하고 개방감 넘치는 분위기가 두드러집니다. 무드 조명은 공간을 더 아늑하고 따뜻하게 보이는 효과를 냅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소형차이지만 다양한 편의 기능을 더해 활용성을 높인 점도 EV3 콘셉트의 특징입니다. 센터콘솔에 적용한 미니 테이블은 길이·위치·각도를 변경할 수 있어 여러 용도로 활용 가능하죠. 2열 벤치 시트는 쿠션을 위로 접는 기능을 내장해 전동 자전거나 스쿠터를 싣고 실내 V2L 기능을 활용해 충전할 수 있습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4. EV4: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를 표현한 디자인

EV4 콘셉트는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라는 주제를 적용해 세단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기아가 추구하는 차세대 전동화 세단의 방향성을 제시합니다. 전면부는 앞쪽으로 급하게 떨어지는 보닛 라인으로 넓은 면을 부각해 당당한 자세를 강조하죠. 세부 디자인 요소와 패턴은 기하학적 조화를 추구하고, 스타맵 시그니처 조명은 하이테크 감성을 드러냅니다.​

기아 EV4 콘셉트(출처: 기아)

5. EV4: 독특한 루프 라인이 돋보이는 패스트백 스타일

측면부는 뒤쪽을 길게 늘인 롱테일 이미지를 구현합니다. 뒷유리에서 트렁크 끝단까지 이어지는 데크에 경사를 줘서 패스트백처럼 보이죠. 앞뒤 모두 경사지게 내려가는 형태가 대칭을 이뤄 특별한 세단 이미지를 완성합니다.

기아 EV4 콘셉트(출처: 기아)

후면부는 일반 세단에서 볼 수 없는 독창적인 형태가 눈에 들어옵니다. 루프 스포일러와 수직 방향 테일램프로 테일게이트의 넓은 폭과 깔끔한 면을 강조합니다.​

기아 EV4 콘셉트(출처: 기아)

6. EV4: 운전자 지향적인 공간을 추구하는 실내

EV4 콘셉트의 실내는 깔끔하고 넓은 수평형 구조를 적용했습니다. 운전자 지향적인 공간을 추구해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각종 디자인 요소를 배치한 점이 특징이죠. 공조 조작 패널은 사용하지 않을 때 센터페시아에 수납할 수 있습니다. 패턴을 바꿀 수 있는 핀 스타일을 적용한 에어벤트도 눈여겨볼 부분이고요. 친환경 추세에 맞게 실내 색상은 대지의 요소에서 영감을 받은 100% 재활용 면사와 호두 껍질 등을 활용한 천연염료를 사용해서 구성했습니다.

기아 EV4 콘셉트(출처: 기아)

EV3와 EV4는 콘셉트여서 파워트레인을 비롯한 구체적인 정보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2024년에 양산차가 나올 예정이라는 정도만 알려졌죠. 한 가지 확실한 정보는 자동차 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생성형 AI 활용 기능입니다. 탑승자는 생성형 AI 어시스턴트와 일상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일정 관리나 전기차 최적 경로 설정, 여행 계획, 엔터테인먼트, 긴급 상황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습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예를 들어 운전자가 특정 지역까지 경로 추천을 요청하면 어시스턴트는 경로와 경유지를 추천해 줍니다. 이후에는 요청에 따라 식당을 추천하거나 근처에 있는 충전소를 검색해서 알려줍니다. 운전자가 도착시간에 맞춰 어시스턴트가 추천한 식당 예약을 요청하면 인원수에 맞게 예약도 해주고요. 경유지에서 머무는 동안의 예상 충전량을 알려주는 등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생성형 AI 기술은 EV3에 가장 먼저 적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기아 EV3 콘셉트(출처: 기아)

콘셉트는 양산 단계에서 디자인이나 구성이 바뀝니다. EV3와 EV4도 콘셉트이므로 양산차로 나올 때는 달라질 겁니다. 하지만 그동안 기아 EV 시리즈는 콘셉트 모습이 양산차에 상당 부분 반영되었습니다. 실내는 현실적인 구성으로 바뀌었지만 외부는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콘셉트의 감성을 이어받았죠. EV9과 EV5를 보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EV3와 EV4 콘셉트도 외부 디자인은 콘셉트의 요소를 상당 부분 물려 받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기아 EV9 콘셉트(왼쪽)와 양산차(오른쪽) (출처: 기아)

기아 EV5 콘셉트(왼쪽)와 양산차(오른쪽) (출처: 기아)

전기차 시대가 온다고 하지만 여전히 대중화를 가로막는 요소는 남아 있습니다. 비싼 차 가격도 한몫하죠. 보조금을 받으면 가격이 좀 낮아지기는 하지만 부담이 큰 편입니다. 애초에 가격대가 낮은 작고 대중적인 차가 나와 줘야 구매 부담이 줄어들겠죠. 아무래도 국산차가 가격이나 운용 면에서 심적 부담이 덜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대중화에 초점을 맞춘 기아 EV3와 EV4에 관심이 더 갑니다. 시작 가격 3만5,000달러(4,580만 원)를 단순히 국내 가격으로 가정한다면, 니로 EV의 5,114만 원보다도 500만 원 정도 저렴합니다. 보조금을 대략 1,000만 원으로 잡는다면 3,000만 원대 중반 가격이 나오죠. 전기차 중에서는 저렴한 편입니다. 선택의 폭을 넓히는 대중차의 확대는 내연기관이든 전기차든 환영할 일입니다.

기아 EV3 콘셉트, EV5, EV4 콘셉트(출처: 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