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포대교 실종 소방관 2명, 끝내 주검으로

by경향신문

전복 사고 이틀 만에 민간어선·수색 대원이 각각 발견

경향신문

한강 하류에서 구조활동을 하다 실종된 소방관 2명이 사고 발생 이틀 만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오후 5시17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대교 인근 바위 틈에서 전날 실종된 오모 소방장(37)이 숨져 있는 것을 제트스키를 타고 수색하던 대원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일산대교에서 상류 방향으로 480m 떨어진 수상이다.


앞서 이날 오후 2시1분쯤에는 오 소방장과 함께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심모 소방교(37)가 김포시 김포대교 인근 수상에서 숨져 있는 것을 한 민간 어선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김포대교에서 서울 방면으로 200m가량 떨어진 수상이다. 심 소방교의 시신은 이날 구조작업에 투입된 인천해양경찰서 김포파출소 구조정에 의해 인양됐다. 경기소방본부 관계자는 “시신 인양 후 옷에 부착된 계급장 등으로 심 소방교의 시신인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심 소방교는 발견 당시 수난구조대 복장이었으며 구명조끼는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대해 박성욱 김포소방서 예방대책팀장은 “시신을 (해경으로부터) 인계받았을 때 심 소방교는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다”며 “벗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숨진 오 소방장과 심 소방교는 2012년 6월4일 같은 날 임용된 동기 사이다. 오 소방장은 항해사 특채로 임용된 뒤 2017년 11월까지 양평수난구조대에서 근무하다 이후 김포서 수난구조대로 옮겨 근무했다. 심 소방교도 항해사 4급,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 2급 등 수난구조 분야 관련 자격증을 보유하고 임용 후 현재까지 계속 김포서에서만 근무해왔다. 오 소방장과 심 소방교는 모두 모범공무원 표창을 받는 등 동료 소방관 사이에서도 귀감이 돼 왔다. 두 사람은 지난 12일 오후 “민간 보트가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수난구조대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당시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던 민간 보트는 폐보트로 확인됐다. 수난구조 베테랑인 두 사람이 숨진 것은 사고 현장 물살이 워낙 셌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의 장례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장례위원장을 맡고 경기소방본부가 주관해 경기도지사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