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태원 클라쓰’ 원작자 불쾌감 표시···홍준표 ‘홍새로이’ 계정 삭제

by경향신문

경향신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최근 SNS에서 <이태원 클라쓰> 를 ‘수성을 클라쓰’로, 주인공 박새로이를 ‘홍새로이’로 패러디한 홍보 게시물을 잇달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쳐

웹툰 <이태원 클라쓰> 원작자 조광진 작가(33)가 자신의 작품이 선거 운동에 활용되는 데 대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에 패러디물을 홍보에 이용하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 측은 게시글을 삭제했다.


조 작가는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작권자인 나는 <이태원 클라쓰>가 어떠한 정치적 성향도 띠지 않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조 작가의 이러한 입장은 대구 수성을 선거구에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전 대표는 최근 SNS에서 <이태원 클라쓰>를 ‘수성을 클라쓰’로, 주인공 박새로이를 ‘홍새로이’로 패러디한 홍보 게시물을 잇달아 올렸다.

경향신문

홍 전 대표는 홍보물에서 박새로이와 자신의 공통점에 대해 설명했다. 유년시절 억울한 일을 당하고 억울함에 대항하기 위해 큰 꿈을 가진 점, 현실과 타협하지 않는 강인한 점 등을 꼽았다. 인스타그램 캡쳐

<이태원 클라쓰>는 최근 JTBC에서 드라마로 제작돼 방영됐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청년 박새로이(박서준)가 요식업계 대기업을 상대로 복수를 펼치는 드라마로, 최고시청률 16.5%(닐슨코리아)를 달성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조 작가는 드라마 대본도 직접 집필했다.


홍 전 대표는 홍보물에서 박새로이와 자신의 공통점에 대해 설명했다. 유년시절 억울한 일을 당하고 억울함에 대항하기 위해 큰 꿈을 가진 점, 현실과 타협하지 않는 강인한 점 등을 꼽았다.


또 드라마 제목을 활용한 ‘수성을 클라쓰’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고 해당 계정에 정책 관련 카드뉴스를 게재했다.


조 작가의 비판이 나온 뒤 홍 전 대표 측은 ‘홍새로이’ 캐릭터 홍보를 멈췄다. ‘수성을 클라쓰’ SNS 계정도 비공개로 돌렸고, 관련 게시물 역시 삭제했다.


웹툰이 연재된 플랫폼 카카오페이지 측은 “(홍 전 대표 측과) 사전 협의가 있지 않았다”면서 “조 작가는 <이태원 클라쓰> IP(지적재산)가 정치활동이나 이익활동에 활용되지 않았으면 하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