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통합당 의원들 ‘1박2일 관광·골프 여행’ 논란

by경향신문

‘포도모임’ 나경원 등 10명 19일부터 부산에서 워크숍

당 혼란·코로나 재확산 속 “정신 못 차렸다” 지적 나와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일부 의원들이 오는 19일부터 1박2일로 부산 인근에서 골프·관광 여행을 추진 중인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4·15 총선 참패로 당 진로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부적절한 일정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경향신문이 이날 입수한 ‘포도모임 부산 워크숍 일정’ 문서를 보면, 이들은 운동팀(골프)과 투어팀으로 나눠 각각 골프와 관광을 진행할 계획이다. ‘포도(포용과 도전) 모임’은 통합당 나경원 의원(사진)이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시절 주도해 만든 당 쇄신 모임이다.


워크숍 계획에 따르면 운동팀은 부산 지역의 한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치고, 같은 시간 투어팀은 기장 해동용궁사, 해운대 누리마루, 용호동 오륙도 등을 관광한 뒤 만찬을 함께하는 일정이다.


이 행사에 참여 의사를 밝힌 의원은 포도모임 전체 16명 중 나경원·장제원·경대수·홍일표·김성원·송희경·강효상·최교일·정유섭·염동열 의원 등 10명이다.


이 중 김성원·송희경 의원을 제외한 8명은 골프 일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4·15 총선에서 참패한 뒤 지도체제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지난 11일 “코로나19 관련 2, 3차 감염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커진 상황”이라며 방역의 기본을 강조하는 내용의 공식 논평도 내놨다.


당 관계자는 “당 상황이 이 지경인데 골프 치러 가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통화에서 “20대 국회에서 했던 의원들 모임 해단 워크숍이고,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 최종 정리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석자 대부분이 낙선자와 불출마자들”이라고 했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