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윤여정·김보연·금보라·이보희 40년 전 옷장, 깨워보았다

by경향신문

‘레이버의 법칙.’


영국의 복장 사학자 제임스 레이버가 정의한 ‘패션은 사회와의 상호관계로 30년마다 그 유행 주기가 반복된다’는 학설이다. 그의 법칙에 따르면 대중은 10년 전 패션 스타일은 ‘끔찍하다’고 느끼는 반면 30~40년 전 패션은 ‘재미있고 흥미롭다’고 여긴다. 요즘 ‘패션 피플’을 열광시키는 레트로의 역주행은 우연이 아니다. 패션잡지에서 ‘언니’의 옷장이 아닌, ‘엄마’나 ‘할머니’의 옷장을 주기적으로 뒤지는 이유가 여기 있었다. 전성기 때의 명성을 되찾고 있다는 압구정 로데오거리에 가면 1990년대를 풍미했던 배꼽티(크롭티)와 통 넓은 와이드팬츠를 입은 이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1980~1990년대 경향신문 데이터베이스 속에 잠들어 있던 스타들의 패션은 ‘재미’있을까? 윤여정, 김보연, 이보희, 금보라의 그때 그 시절 사진첩을 펼쳐봤다. 2021년도에 ‘레트로 무드’를 제대로 낼 수 있는 전문가의 스타일링 조언도 함께 들었다.



경향신문

이보희가 오버사이즈 셔츠를 멋스럽게 스타일링했다. (왼쪽부터)심플하게 때로는 화려하게. 복고 무드를 풍기는 오버사이즈 셔츠들(알렉산더왕, 아크네 스튜디오), 레트로 느낌의 셔츠와 잘 어울리는 플레어 트라우저(스텔라 맥카트니)

·배우 이보희의 오버사이즈 셔츠

‘영원한 엄지’ 이보희. 드라마 촬영 중 추억의 음료 ‘탐스’를 마시며 휴식을 취하는 여배우의 모습이 더없이 낭만적이다. 풍성한 화이트 오버사이즈 셔츠는 그의 청초한 이미지를 극대화한다. 하의까지 하얀색으로 ‘깔맞춤’한 대범한 스타일링은 지금 시점으로 타임슬립해 가로수길을 활보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전문가 TIP: 패턴이 있는 넉넉한 사이즈의 셔츠에 바짓단이 강조된 나팔바지(플레어 트라우저)로 ‘힙한’ 레트로 스타일을 살릴 수 있다. 허리 라인을 마치 긴소매로 묶은 듯한 복고 느낌의 캐주얼 셔츠도 레트로 붐을 타고 시도해봐도 좋은 아이템이다.


경향신문

금보라가 소화한 강렬한 원색의 원피스는 서머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형형색색 눈길을 사로잡는 비비드 색상 원피스(위크엔드 막스마라). 보색 매치로 스타일을 살리는 미니백(MCM).

·배우 금보라의 비비드(원색) 원피스

금보라는 동그란 눈, 인형 같은 이목구비로 1980년대 ‘국민 여동생’급의 인기를 누렸다. 1980년대 스타라면 피해갈 수 없었던 ‘볏짚 화보’마저 근사하게 살려냈다. 볏짚과 비비드한 컬러 원피스의 강렬한 대비는 그의 화려한 외모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청록색 원피스와 개나리색 타이즈의 파격적인 매칭은 요즘 패션 화보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익숙한 복고룩이다.


▲전문가 TIP: 강렬한 색상의 원피스에는 장식이 달린 샌들이나 볼드한 액세서리를 더해보자. 율동감 있는 서머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여기에 보색의 미니백을 착용하면 과감하고 멋진 레트로 스타일이 완성된다.


경향신문

활기차고 개성 넘치는 배우의 캐릭터를 그대로 드러내는 윤여정의 미니스커트 패션. (아래 왼쪽부터)빈티지한 데님 워싱의 러플 스커트(마이클 코어스). 미니스커트에 크롭티를 스타일링하면 캐주얼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알렉산더왕).

·배우 윤여정의 미니스커트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나날이 새 역사를 쓰고 있다. 그 싹은 남달랐다. 1971년 영화 <화녀>로 데뷔한 윤여정은 그해 대종상영화제 신인상은 물론 각종 연기상을 휩쓸었다. 왼쪽 사진은 대종상 신인상을 수상하기 위해 나온 윤여정이 과감한 패턴의 미니 원피스로 개성을 뽐내는 장면이다. 지금도 온라인 패션 쇼핑몰 광고 모델을 할 정도로 패셔너블한 그의 감성은 당시부터 이어져온 것이 분명하다. 과거 데이터베이스를 둘러보면 윤여정은 미니스커트 마니아로 보일 정도로 다양한 스타일의 미니스커트를 선보였다.


▲전문가 TIP: 데님 미니스커트에 요즘 유행하는 크롭티를 입으면 보다 가볍고 캐주얼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데님 미니스커트에는 1990년대 감성을 더하는 로고가 새겨진 하이힐이 제격.


경향신문

김보연의 강렬한 눈빛이 담긴 화보가 여름을 알린다.(시계 방향)한쪽 어깨를 살짝 드러낸 블랙 오프숄더 원피스(스텔라 맥카트니), 휴가지에서 도전해볼만한 과감한 스타일(아크네 스튜디오), 화려한 패턴의 오프숄더 원피스(스포트막스).

·김보연의 오프숄더 원피스

1980년대 청춘스타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김보연. 그의 화보는 작열하는 태양 아래 과감한 오프숄더 원피스와 함께 거침없는 눈빛, 바람에 날리는 머리카락의 각도까지 드라마틱한 장면을 완성했다. 사파이어색 오프숄더 원피스는 지금 당장 입고 나가도 위화감 없는 아이템이다. 여기에 볼드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준다면 내가 있는 곳이 바로 휴양지다.


▲전문가 TIP: 과감한 패턴의 드레스는 특별한 액세서리 없이 단색의 스트랩 샌들로도 충분히 멋을 살릴 수 있다. 모노톤 드레스에는 골드 액세서리를 착용하면 고급스럽고 도회적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이유진 기자 8823@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