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강원도 여행지 추천 :: 평화 도시, 평창에서 만나요

byKKday

평창 하면 떠오르는 건 아마도 전 세계인의 겨울축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아닐까. 올림픽 정신이 남아있어서인지 평창에 머무는 내내 평화로움이 느껴졌다.

'강원도 여행'하면 강릉, 속초를 떠올리곤 한다. 이번 여행을 조금은 한적하게, 조금 더 푸르르게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평창으로 떠나보자. 초록빛 배경의 평화 도시, 평창 가볼만한곳 3곳을 소개한다.

1. 대관령 양떼목장

'양떼목장'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대관령 양떼목장. 이제는 하나의 고유명사가 되어버린 곳이다. 1988년 여름,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대관령 산자락에서 대관령 양떼목장은 시작되었다.

대관령의 부드러운 능선과 야생 식물로 가득 차 있는 습지대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푸른 초지가 바람에 흔들거리는 아름다운 목장의 능선과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양들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마치 알프스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 사계절 시시각각 변하는 목장의 풍경은 자연의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을 몸소 느끼게 해준다.

대관령 양떼목장에서는 사람과 자연 그리고 동물이 함께하는 체험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어린이와 함께하는 가족 단위 방문객에게 특히 추천하는 이유.

먹이주기 체험은 귀여운 양들과 정서적인 교감을 나눌 수 있으니 아이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시간이 될 것이다. 참고로 건초는 매표소에서 받은 건초 교환권과 교환하면 된다. 사랑을 무럭무럭 받고 자라서인지 대관령 양떼목장의 양들은 건강하고 깨끗하다.

산책로를 거닐며 양들과 목장의 모습을 느긋하게 담아도 좋다. 목장 둘레를 따라 만들어진 길 따라 걸으면 탁 트인 대관령 정상과 목장의 아기자기한 초지 능선이 한 손에 잡힐 듯 보인다. 해발 920m의 정상에서는 백두대간의 웅장한 모습이 펼쳐진다. 내가 자연을 담는 것이 아닌, 대자연의 품속에 동화되는 기분이다.

대관령 양떼목장은 곳곳이 포토스팟이다. 대표 포토존이라 할 수 있는 움막과 그네는 물론, 자연 그 자체로 그림이니 더할 나위가 없다. 연못에 사는 귀여운 올챙이들을 보며 추억에 잠겨보는 것도 좋겠다.

아이들에게는 재미있고 유익한 자연학습 체험장으로, 사랑하는 커플에게는 데이트 코스로, 어르신들에게는 어린 날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장소가 되어주는 이곳. 도시에서의 답답함과 스트레스를 잠시 잊고, 일상에서 한숨 돌릴 수 있는 쉼표 같은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

- 이용시간 :

1~2월, 11~12월 09:00 - 17:00 (매표마감 16:00)

3월, 10월 09:00 - 17:30 (매표마감 16:30)

4월, 9월 09:00 - 18:00 (매표마감 17:00)

5~8월 09:00 - 18:30 (매표마감 17:30)

*휴무 : 설날 및 추석 당일

**관람시간은 날씨, 목장 상황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음

- 입장료 :

대인 6,000원 / 소인 4,000원 / 우대 3,000원

- 주소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대관령마루길 483-32

- 문의 : 033-335-1966

▶▶ 대관령 양떼목장 입장권 바로가기

2. 이화에 월백하고

평화를 판매하는 카페를 소개한다. 굽어진 산길을 따라 10분 정도 올라가야 만날 수 있는 이곳. 예술가 주인 내외의 목공과 손글씨를 감상할 수 있는 ‘이화에 월백하고’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산 중턱에 도착하면 건물 두 채를 볼 수 있는데, 한 채는 작업실 겸 거주 공간, 다른 한 채는 카페로 사용되고 있다.

카페 내부로 들어가니 조용한 음악이 흘러나온다. 자리는 바 테이블과 구들장, 테이블로 되어있다. 공간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나무의 색감을 닮아 포근하고, 따뜻하다. 특히 구들장을 보니 겨울에 다시 오고 싶은 마음이 든다.

이곳의 시간은 조금 느리게 흘러가는 듯하다. 주문도 들어오는 순서대로 받아 메뉴를 내어준 다음, 그다음 순서의 주문을 받는다. 기다림이 필요하지만, 그만큼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기에 완벽한 곳이다.

카페 구석구석마다 예술 작품들을 발견할 수 있다. 나무를 깎아 만든 다양한 소품들과 벽장을 가득 채운 LP와 CD까지. 바 자리에 놓인 벤치를 자세히 보니 코르크마개로 만들어졌다. 소품 하나하나 자세히 보아야 그 의미를 찾을 수 있겠다.

정성스레 내려주신 드립커피를 마시며 마음속 소란을 잠재워본다. 큰 소리보다는 소곤거림이 더 어울리는 곳이기에 잠시나마 쉼을 얻을 수 있다.

참고로 카페에는 한 번에 4팀까지만 들어갈 수 있으며 오픈 시간 전부터 찾아오는 이가 많다. 웨이팅에 걸렸다면, 그네 포토존에서 사진도 찍고, 풍경 소리와 함께 주변 경치를 담으며 느긋한 여유를 부려보는 건 어떨까.

이화에월백하고는 차가 없으면 갈 수 없다. 심지어 길이 좁고 거칠어 운전 초보에게는 쉽지 않다. 하지만 그래서 더욱 특별한 곳이다. 카페보다는 예술가의 집에 방문한 기분. 이름부터 아름다운 이곳에서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

- 운영시간 : 일~목 13:00 - 19:00

*월, 화, 수 휴무

- 주소 : 강원도 평창군 평창읍 고길천로 859

- 문의 : 033-334-8642

3. 발왕산 케이블카

왕복 7.4km의 국내 최대 길이를 운행하는 발왕산 케이블카. 우리나라에서 열두 번째로 높은 해발 1,458m에 위치해있다.

용평리조트 내에 있어 주차공간도 넉넉하고, 안내가 잘 되어 있어 처음 가는 이도 수월하게 찾아갈 수 있다. 발왕산 케이블카의 탑승장은 드래곤 프라자 2층이다. 1층의 푸드코트를 지나 에스컬레이터 또는 계단을 이용해 2층으로 올라가면 매표소와 함께 탑승장 입구에 다다르게 된다.

보통의 케이블카라 하면 좁은 공간에 여러 명이 함께 타는 그림이 그려지는데, 발왕산 케이블카는 팀 단위로 탑승을 하기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케빈에는 8명까지 탈 수 있으며 하늘을 나는 듯 부드러운 승차감을 자랑한다.

드래곤 프라자 탑승장에서 출발하여 발왕산 정상의 드래곤피크 하차장까지 약 20분간 운영된다. 즐길만하면 끝나는 케이블카 아니라서 좋다. 최장 거리답게 산봉우리 몇 개는 건너는 듯하다. 발왕산의 싱그러움에 넋을 놓다 보니 어느새 정상에 도착.

정상에 위치한 용평리조트 모나파크 건물 꼭대기로 올라가면 스카이워크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발왕산 스카이워크는 해발 1,548m, 국내 최고 높이를 자랑한다. 일부는 바닥이 강화유리로 되어있어 스릴을 더했다.

이곳에 오르면 환상적인 경치가 360도로 펼쳐진다. 날씨가 좋으면 동해 바다까지 보인다고. 날씨가 어떻든 그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곳만큼은 꼭 날씨 좋은 날에 방문하길 바란다. 흐린 날에 방문해 이 모습을 볼 수 없다면 내가 다 아쉬울 것 같으니.

발왕산 정상은 면적이 넓다. 곳곳에 포토존이 조성되어 있으며 데크길이 깔린 천년주목숲길도 걸을 수 있다. 여유롭게 방문해 자연의 여러 면을 가득 담아 가길 바란다.

곧 있으면 알록달록한 옷으로 갈아입고, 점점 해가 짧아져 노을도 감상할 수 있으니 아름다움이 배가 되겠다. 계절의 모습을 담을 수 있다는 것은 큰 축복이다. 붉게 물든 풍경처럼 지금 이 순간도 낭만으로 물들여보자.

- 운영시간 :

화~금 10:00 - 18:00

주말 09:00 - 19:00

*월요일 휴장

- 이용요금 :

대인 왕복 25,000원 / 대인 편도 21,000원

소인 왕복 21,000원 / 소인 편도 17,000원

- 주소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용산리 99

- 문의 : 033-330-7423

▶▶발왕산 케이블카 & 스카이워크 티켓 바로가기

평화 도시에서 보낸 하루는 상상 그 이상이었다. 자연 그 자체와 양 떼들, 공간에서 전해지는 평화까지. 평창이라면 투닥거리는 사이도 평화로울 것만 같다. 평창에 먼저 가서 기다릴 테니 우리 꼭 평창에서 만나도록 하자.

​# 강원도 여행, 자연과 함께

  1. [입장권] 하슬라 아트월드 입장권 (쿠폰제공)​
  2. 홍천 알파카월드 입장권 (당일 사용 가능)
  3. 춘천 김유정 레일바이크 탑승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