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제주 산방산탄산온천 :: 추위와 여행의 피로를 동시에 풀고 싶다면

byKKday

겨울 여행은 나름의 묘미가 있지만, 찬바람과 함께 하기에 손발이 꽁꽁 얼 수밖에 없다. 추위는 물론 여행의 피로까지 풀고 싶다면, 온천을 방문해 보는 건 어떨까. 오늘은 국내 대표 힐링 여행지,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산방산 탄산온천을 소개한다.

산방산 탄산온천은 마라도, 가파도, 형제도와 한라산, 산방산, 군산, 송악산, 단산의 중심에 위치한 제주 최초의 대중 온천이다.

전국에 위치한 온천은 보통 95% 이상이 단순천 또는 유황천이지만, 이곳의 경우 유리탄산, 중탄산이온 나트륨 성분이 있어 국내 최대치로 판명 난 탄산온천이라고. 국내에서도 희귀한 탄산온천이라고 하니 더욱 기대가 되었다.

특히 제주도 여행 마지막 날, 여독을 풀기 위해 많은 이가 걸음 한다는 이곳. 과연 어떤 효능이 있는 건지 하나씩 살펴보자.

먼저 산방산 탄산온천은 지하 600m에서 올라오는 탄산이라고 한다. 피부로 흡수된 탄산가스가 모세혈관을 자극해 확장시키고, 혈압을 내려 심장의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를 더한다. 고혈압, 말초혈관 순환장애, 루마티스 등 성인병 치료와 피로회복은 물론, 이곳을 다녀오면 맑은 피부까지 얻어 갈 수 있으니 가지 않을 이유가 없겠다.

산방산 탄산온천은 천장과 벽면이 유리로 설계되어 있어 마치 자연 안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이다. 2020년에는 실내 온천이, 2021년에는 야외 노천탕이 리뉴얼 오픈되어 보다 쾌적한 환경 속에서 온천을 즐길 수 있다.

미온천, 열탕, 온탕, 냉탕이 있는 실내 온천. 원수탕, 냉탕을 제외한 온천탕은 열에 의해 탄산성분이 증발하여 기포가 눈에 보이지 않지만, 미네랄 등 건강한 성분은 그대로 남아있다.

겨울 온천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야외노천탕으로 나가보자. 야외노천탕은 땅콩탕이라 불리는 땅콩모양의 냉탕과 마라도, 가파도 섬을 닮은 커플탕, 돌담온천탕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바로 앞에 산방산을, 특이한 모양의 오름 단산은 옆에 두고 있으며 조금만 고개를 들면 한라산이 시원하게 펼쳐지니 한 폭의 그림이 따로 없다.

자연을 바라보며 즐기는 온천이라니. 상상만으로 힐링이 되는 듯한 기분이다. 참고로, 야외 노천탕은 남녀혼용으로, 이용 시에는 반드시 수영복 또는 반바지와 반팔티를 입고 입장할 수 있으니 물에 젖어도 되는 옷을 미리 준비하는 것도 좋겠다.

보통 입욕 시간은 20분에서 25분 정도가 좋다고 한다. 현재 친구와 연인끼리 가도 좋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가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입장권은 현장에서 12,000원에 구매 가능하지만, 미리 구매하면 성인 기준 8,800원으로 더욱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으니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확인 바란다.

# 제주 산방산 탄산온천 이용권 바로가기

제주 산방산 탄산온천 이용권

자연 속에서 지친 피로를 풀고, 탄산온천의 신기함도 함께 느껴볼 수 있는 제주 산방산탄산온천. 추운 겨울, 따뜻한 물의 몸 담그며 대자연의 온기를 느껴보는 건 어떨까.

- 이용시간 : 매일

실내온천 06:00 - 21:00

찜질방 06:00 - 21:00

노천탕 10:00 - 21:00

- 이용요금 :

대인 12,000원

소인 5,000원

야외노천탕 5,000원

찜질방 2,000원

- 주소 :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북로41번길 192

- 문의 : 064-792-8300

# 제주도 가족여행으로 이건 어때요?

  1. 981파크 이용권​
  2. 제주도 스누피가든
  3. 제주 신화월드 테마파크 자유이용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