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남쪽을 걷다] 순천 2_EP18

by걷기여행길

정말 왔다 이곳에

순천만습지로 본격 입장하는 다리에 발을 딛는 순간, 한눈에 다 들어오지 않는 광경이 펼쳐졌다. 길게 뻗은 다리를 따라 양쪽으로 갈대가 감싸고 있었다. 마치 얼른 오라고 반기는 것 같이 말이다.

나를 설레게 한 그 다리!

갈대들에게 환영받으며(?) 길고 긴 다리를 쭉 따라가니 내 마음도 뻥 뚫리는 느낌이었다.

내가 카메라에 드디어 담다니

"세상에나........" 이 말을 연신 내뱉으며 나는 다리를 더 건너지 못하고 카메라 셔터만 계속해서 눌러댔다. SNS에서 사진으로만 보았던 그 광경 그대로였다.

갈대밭의 다양한 모습

갈대밭의 다양한 모습

'왜 더 진작 와보지 못했을까?' 하는 후회도 들었다. 알았다면, 정말 매년 왔을 것 같다는 생각이 스쳐갔다.

SNS에서 정말 많이 봤던 장면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갈대밭을 가진 곳이라고 들었는데 그 명성에 맞게 아름다운 자태를 마구 뽐내고 있었다. '끝없이 펼쳐진 바다!' 라는 단어를 자주 쓰는데, 오늘은 끝없이 펼쳐진 갈대밭이라는 단어가 어울렸다. 사람들은 나름의 방식으로 갈대밭의 추억을 남기고 있었다.

정말 보기 좋았던 모습

갈대밭은 탐방로가 잘 조성이 되어있었다. 그 길을 따라가면 넓은 갈대밭을 구석구석 잘 구경할 수 있다.

탐방로를 따라가보자!

바람이 불면 갈대가 흔들리면서 잎들이 서로 마주치며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자연의 소리를 냈다. 내 귓가에 드넓은 갈대만큼 자연의 소리들로 가득 찼다. 이런 풍경에 녹아들어 그저 멍하니 바라보곤 했다.

나를 멍하게 만들던 그 뷰

이러한 멋진 가을을 담고자 많은 사진가들이 출사를 나온 듯 보였다. 정말 큰 렌즈가 장착된 카메라를 들고서 말이다.

평일이라 그래도 사람이 많지는 않다

나도 질세라, 갈대밭에 내려앉은 빛까지 담아보려고 노력했다. 갈대밭 탐방로를 쭉 따라가면 자연스럽게 용산 전망대를 올라갈 수 있다. 그 전망대를 거쳐 쭉 와온해변까지 가면 된다.

용산 전망대 안내판

멋지다 정말

전망대에 올라 또 다른 풍경을 보고자 부지런히 발걸음을 재촉했다. 전망대에 오르지 않을 사람들은 이곳에서 다시 우회해서 출구 방향 쪽 탐방로로 걸으면 다시 들어왔던 입구로 갈 수 있다.

용산 전망대를 오르는 입구

용산 전망대까지는 왕복 40분이라고 한다. 그러면 오르는 데만 20분 넘게 소요가 된다는 말이다. 과연 어떤 코스로 이루어져 있을지....

계속하여 오르막이 나를 반겼다

용산 전망대로 향하는 첫 번째 관문은 출렁다리다. 한 발을 내디디면 다리가 위아래로 심하게 출렁거린다. 이 다리를 건너, 슬슬 경사가 보이는 길로 향하게 된다. 느낌이 좋지 않다.

그래도 뒤돌아 보이는 풍경은 웃음 짓게 한다

아니나 다를까, 경사가 계속해서 높아지는 산행이 시작됐다. 나는 경사를 보면 걷고 싶지 않을까 봐 땅만 보고 걷는다. 점점 숨은 차오르고, 괜히 올라왔나 싶은 후회가 밀려온다.

반 정도 올랐을 때의 풍경

다행히, 나무가 울창한 숲길로 이루어져 있어 더위는 피할 수 있었다. 남은 물을 모두 벌컥벌컥 마셔버리고, 쉬지 않고 오른다.

나를 앞질러 가시는 분도 계셨다

정확히 25분 정도 빠른 걸음으로 올라 용산 전망대에 도달할 수 있었다. S자 곡선을 그리며 흐르는 물결의 모습과 갈대밭이 보인다. 일렁이는 물결 위로 빛이 스며든 모습은 장관이었다. 뒤로 보이는 능선 또한 아주 훌륭하다. 이곳에 올라야만 하는 이유가 분명 있었다.

버킷리스트를 달성했다

S자 곡선의 물길

한참을 전망대에서 시간을 보내고 나니, 아직 갈 길은 남았는데 일몰 시간이 점점 가까워져 오고 있었다.

열심히 다시 내려가보자!

나는 마지막 목적지인 와온해변으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1시간 정도를 더 걷자, 와온해변이 보이기 시작했다.

벌써 붉은빛이 보인다

어두운 빛이 슬슬 내려앉기 시작했다. 이 코스는 사람들에게 정말 일몰로 소문이 난 장소인가 보다. 많은 사람들이 벌써 휴대폰 카메라를 들고 일몰을 담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 특히, 가족들이 많이 보였다.

와온해변의 일몰이 왜 유명한 지 알 것 같다

해는 한번 떨어지기 시작하면 순식간에 떨어지기 때문에, 나도 얼른 카메라를 켜고 일몰의 순간을 담아내기 시작했다. 노랗던 빛은 어느새 보랏빛을 보이더니, 이내 사라지고 푸른 어둠이 찾아왔다.

일몰을 보고 있으니 마음도 차분해진다

이렇게 해가 지는 순간을 쭉 보며 사진에 담아내는 것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여러 이유가 있었지만 그 중 남파랑길은 해가지면 길을 찾기 어려워서 일몰시간을 함께 할 수 없었다.

정말 이 코스 택하길 잘 했다

황홀하면서도 정말 행복했다. 그리고 하루가 굉장히 알차고 완벽하게 마무리된 느낌이었다.

어둠이 내려앉았다

이 시기에 맞춰, 순천 61번 코스를 걸을 수 있음에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오늘의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