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끓이지 않아 영양 그대로~

깐마늘장아찌 담그는법

by4월의라라

매년 만드는 것 중 하나가 마늘장아찌입니다. 몇 년 전 생로병사를 보고 힌트를 얻고, 최고의 요리비결에 나온 어느 세프님의 레시피의 도움으로 완성된 마늘장아찌, 저희 집은 매년 이 레시피대로 만들어서 잘 먹고 있습니다. 생로병사에서 나온 이야기는 마늘을 가장 잘 먹는 방법은 생으로 먹는 건데, 우리나라 마늘장아찌가 좋은 방법이라고 해요. 되도록 열을 가하지 말라고 하는데, 오늘 알려드리는 마늘장아찌가 바로 끓이지 않는 버전으로 마늘의 영양 그대로 먹는 방법입니다. 단 한 분이라도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껍질을 까서 마늘장아찌를 만들면 먹을 때마다 껍질을 깔 필요가 없으니 편합니다. 이리 담가두면 1년 반까지는 실온에서 보관해도 상관없어요. 일 년 내내 약이다 생각하고 먹고 있습니다.

깐마늘장아찌 레시피

재료: 통마늘 2kg, 유자청 1T


소금물: 물 2리터, 천일염 250g


장아찌국물: 물 200ml, 설탕 7T, 소금 2T, 간장 5T, 현미식초 200ml, 사과식초 130ml


1. 마늘의 겉껍질을 벗기고 두세 쪽씩 떼어낸 후 씻는다.

2. 마늘에 소금물(물 2리터, 천일염 250g 비율은 4:1)을 붓고 떠오르지 않게 누름판으로 눌러 일주일간 둔다.

3. 일주일 후 껍질을 모두 벗기고, 소독한 유리병에 담는다.

4. 장아찌국물을 만들어 마늘에 붓고, 유자청을 넣어 마무리한다.

5. 실온에서 30일간 보관 후 먹는다

끓이지 않는 깐마늘장아찌 유튜브동영상

올해도 역시 생협에서 통마늘 2kg 주문했습니다.

이번 마늘은 껍질이 많아 마늘의 양이 적을 것 같아요. 통으로 담을까 살짝 고민했다가 그냥 깐마늘장아찌로 담가봤습니다.

먼저 마늘의 껍질을 벗겨주세요. 그리고 두세 쪽씩 똑똑 떼어내어 따로 담아둡니다. 이번 마늘은 껍질이 많고 두꺼운 편이라 실제 마늘이 얼마나 남을지 살짝 걱정이 되네요.

두세 쪽씩 잘라내는데, 한쪽씩 잘라도 상관없어요. 나중에 껍질을 깔테니 말입니다.

흙이 묻어있어 물에 깨끗하게 씻어왔습니다.

볼에 물 2리터에 천일염 250g으로 비율은 4:1로 맞춰주시면 됩니다.

천천히 저어주면 어느새 소금이 다 녹아요.

통에 마늘을 다 쏟아붓고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누름판 이용해 마늘이 떠오르지 않도록 합니다. 이대로 일주일간 둡니다.

일주일 후 마늘이 통통하니 잘 불어져 있습니다.

꼭지를 떼어내고 마늘의 껍질을 모두 벗겨주세요. 이과정이 가장 시간이 걸리는 과정이에요. 요즘 재밌는 드라마를 보면서 작업하면 금방 시간이 흘러갑니다.

껍질을 벗기고 나니 마늘의 양이 1.5kg, 껍질이 두껍더니 양이 많이 줄었어요. 더 담가야 하나 고민이 됩니다.

소독한 유리병에 마늘을 모두 담아주세요.

물 200ml, 설탕 7T, 소금 2T, 간장 5T, 현미식초 200ml, 사과식초 130ml 모두 넣어 잘 섞어주세요. 식초는 곡물식초와 과일식초를 같이 쓰면 몸에 더 좋다니 참고하세요.

유리병에 천천히 부어주세요.

마지막으로 유자청 한 수저를 넣어 주면 깐마늘장아찌 완성입니다. 유자청이 들어가면 풍미가 좋아져요.

요렇게 담아 실온에서 30일간 보관 후 드실 수 있습니다. 2년까지 둔 깐마늘장아찌가 멀쩡했었으니 걱정 마시고, 실온 보관하세요.


오늘은 끓이지 않는 깐마늘장아찌 담그는 법 적어봤습니다. 아마 양이 모자라서 조만간 통마늘장아찌를 또 만들게 될 것 같아요. 마늘 들어가기 전에 빨리 사야겠습니다. 오늘도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려요. 모두 맛있는 식사 하셔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