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고구마순잡채 살캉살캉 씹히는 고구마순 식감이 좋아요~

by4월의라라

잡채 좋아하세요? 기름진 잡채 말고, 오늘은 고구마순이 들어간 잡채 소개해요. 만드는 방식도 간단하고, 기름지지 않아 좋고, 살캉살캉 고구마순의 식감이 맛있었습니다. 건강한 고구마순잡채 만드는 법 적어보니 구경해 보세요.

일반 잡채랑 비주얼이 비슷하죠. 초록잎이 없어 좀 아쉬운 감은 들지만, 고구마순 들어가서 식감이 좋습니다. 깨 솔솔 뿌려 마무리~ 먹을수록 손이 계속가는데, 살캉살캉 씹히는 고구마순 때문이에요. 식감 좋은 음식은 배가 불러도 계속 먹게 되더라고요. 씹는 즐거움이 있어서 그런가봅니다.

고구마순잡채 레시피

재료: 껍질 깐 고구마순 100g, 당면 50g, 목이버섯 적당량, 당근과 양파 1/4개씩, 물, 맛간장 3T, 소금, 참기름, 후추


1. 목이버섯과 당면은 불리고, 고구마순은 껍질을 까서 준비한다.
2. 불린 목이버섯과 당근, 양파는 채를 썬다.
3.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당근과 양파, 목이버섯, 고구마순을 볶는다. 소금간을 한다.
4. 물 1컵(200ml), 당면, 맛간장 3T(=간장2T, 설탕 1T 가능) 넣어 센불에서 볶는다.
5. 바짝 볶아 수분을 날린 후 참기름을 넣고 마무리한다.
6. 완성된 고구마순잡채에 깨를 뿌린다.

먼저 목이버섯을 불려주세요. 불린 목이버섯은 채를 썰어준비합니다.

당면은 물통을 이용하면 편리하니 이용해 보세요.

고구마순과 목이버섯, 채썬 당근과 양파, 불린 당면을 준비합니다.

팬에 당면을 제외하고 모두 넣어 볶아주세요. 중간에 소금 2꼬집 정도 넣어 볶아줍니다.

당근이 어느 정도 부드러워지면 육수(물 가능), 당면, 맛간장을 넣어 볶아줍니다.

뚜껑을 덮고 센불에서 볶아주세요.

물이 많이 생기는데, 센불에서 바짝 수분을 날려 볶아줍니다.

당면이 부드럽게 익을 무렵 수분도 거의 사라져요. 이 때 참기름과 후추를 뿌려줍니다.

당면이 부드럽게 익으면 고구마순잡채 완성~ 볶기만 하면 되니 간단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물론 고구마순 껍질까는게 일이지만, 요즘은 껍질을 까서 판매하기도 하더라고요. 되도록 집에서 까는 게 좋겠지만요.

깨 솔솔 뿌려서 마무리합니다. 고구마순잡채 완성~ 명절에 먹는 기름진 잡채와 달리 담백합니다.

살캉살캉 씹히는 고구마순 때문에 계속 먹게 되니 과식 조심하시고요. 하하하 고구마순도 이제 끝물이라 아쉽기만 합니다. 추석 명절은 잘 보내셨나요?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가족모임도 하지 않게 되어 집에서 보낸 추석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명절음식도 만들지 않게 되었는데요. 잡채나 전, 토란탕 이런거 아무것도 안 하고 보낸 추석이었습니다. 정말 5일간 푹 쉬었는데, 신기하게 마지막 연휴가 끝나고 피곤하더라고요. 연휴의 끝을 아쉬워하는 몸반응일까요. 하하하~ 일교차가 커지면서 많이 쌀쌀해졌습니다. 10월, 가을의 한복판을 지나게 되네요. 모두 활기차고 따스한 10월 시작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