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억 사기 피소’ 비·日남친과 결별한 이세영

[핫이슈]by 매일경제

연예계에서 화제가 됐던 어제의 이슈들을 들여다본다.

비, 85억 부동산 사기혐의 피소

매일경제

비가 85억원 규모의 부동산 사기 의혹과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혔다.사진=김영구 기자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85억원 규모의 부동산 사기 의혹과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혔다.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25일 공식계정에 입장문을 올리고 해명에 나섰다.


레인컴퍼니는 “매수인의 주장은 완전히 허위 사실이다. 매도인이 단지 연예인이란 이유로 도가 지나친 흠집 내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은 사실관계가 매우 명확하며 매수인의 주장은 상식적으로나 실제와는 전혀 괴리된 것으로 당사는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약점 삼아 이러한 행위를 하는 것에 강력한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짓 선동 또한 이러한 피해 사례가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선례를 남기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5일 한 유튜버는 “가수 비가 부동산 허위매물 사기로 고소당한 이유(85억 사기 혐의 피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사기 피해자라 주장하는 제보자 A씨의 입장을 전했다.


A씨는 자신이 가진 경기 화성 남양 뉴타운 건물과 비의 서울 이태원 자택을 서로에게 파는 거래를 했다.


A씨가 비의 자택에 방문 의사를 밝히자 비는 사생활 침해 우려를 이유로 거절했고, 계약 후 확인한 건물은 부동산 중개 업체가 보여준 사진과 완전히 달랐다고 주장했다.

이세영, 日 남친과 결별 고백

매일경제

이세영이 일본인 남자친구와의 결별을 발표했다.사진=영평티비’ 캡처

개그우먼 이세영이 일본인 남자친구와의 결별을 발표했다.


25일 이세영과 그의 남자친구가 함께 운영하던 ‘영평티비’ 채널에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세영은 “오랜만에 인사를 드린다. 오늘 이 영상을 올린 이유는, 어느 연인이 그러하듯 저희도 올봄 초에 결별을 하게 됐다. 아무래도 좋은 일이 아니다 보니까 제 마음 정리도 해야 했고 여러가지 정리할 상황이 있어서 생각보다 너무 늦게 소식을 전해드리는 점 정말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구독자 여러분, 지금까지 기다려 주셔서 감사드린다. 그동안 저희를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했다. 채널을 쉰 지는 1년 정도 돼간다. 앞으로 영평 tv는 저 혼자서 운영하게 됐다. 채널을 다시 운영하는데 있어서 많은 고민을 했다. 지금까지 저희 영평 tv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주신 구독자 분들께 어떻게 하는 게 보답하는 걸까 많이 고민했다. 앞으로 더 재미있는, 즐거운 콘텐츠로 보답 드리는 게 맞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들로 찾아오도록 하겠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다. 그리고 앞으로도 잘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채널에는 이세영과 남자친구가 함께 찍었던 영상이 모두 삭제된 상태이다.


이세영은 2019년부터 5세 연하의 재일교포와 공개 연애를 이어왔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2023.09.2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