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민경 “한강변 아파트 살 때 외로웠었다”...남다른 고충

by매일경제

다비치 강민경이 과거에 겪었던 고충을 토로했다.


강민경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러 장의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게시물에 강민경은 “강변에 살 때 참 외로웠었다. 비싼 월세를 내가며 그럴듯해 보이는 한강변의 아파트에 살 때 말이다”라며 “오랜 로망과는 달리 아침마다 내리쬐는 정남향의 뜨거운 집이 불편하여 종일 암막 커튼에 의지해 지내야 했고 밤이 되면 반짝이는 한강 다리의 불빛이 긴 밤을 불안케 했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다비치 강민경 사진=강민경 SNS

이어 “몇 해 전 이사를 하고 오후 3시가 넘어서야 들어오는 서향집의 깊은 해가 내게 많은 영감과 그득한 안정을 주었다. 그렇게 지금의 집과 삶을 그리고 나를 더 사랑하게 되었다”며 “여러분은 어떤 빛의 취향을 가지셨나요?”라고 팬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공개된 사진에는 강민경이 반려견과 쏟아지는 햇살을 맞으며 여유로운 한때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강민경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강민경’ 채널 수익금 2500만 원을 한국소아암재단에 기부해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MK스포츠 뉴미디어팀 정문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