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진혁, SNS 라방 후 연예인병 논란→결국 사과 “배려 부족했다”

by매일경제

가수 겸 배우 이진혁이 SNS 라이브 방송에서의 경솔한 발언으로 연예인병 논란에 휩싸였다. 라이브 방송 이후 후폭풍이 계속되자 결국 이진혁은 자필편지를 통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진혁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쓴 편지를 게재하며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 소감과 함께 자신을 둘러싼 논란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렸던 제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제 라이브 방송을 보시고 불편함을 느끼셨을 드라마 관계자 여러분과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 전하고 싶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매일경제

이진혁이 연예인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어 “배려가 부족했던 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입으셨을 김슬기 선배님과 드라마 관계자 및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여러분께서 해주신 말씀들 마음속 깊이 새겨 앞으로의 활동에 있어 여러분께 다시는 실망감을 드리지 않는 이진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이와 함께 이진혁은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 소감을 덧붙였다. 그는 “부족하고 버벅 거리는 신인인 저를 웃음과 긍정적인 에너지로 이끌어주신 오현종 감독님과 이수현 감독님 감사하다. 또 막내인 저를 아껴주시고 아낌없이 조언해 주신 많은 배우 선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어딜 가더라도 감독님들과 선배님들이 가르쳐주신 모든 말씀 잊지 않겠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진혁은 “배우로서 이진혁이라는 사람에게 처음 다가온 캐릭터이기에 더욱 잘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고, 그 마음이 시청자분들께 닿길 바라며 연기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앞서 김슬기는 지난달 30일 배우 문가영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김슬기는 극중 남자친구 역할인 이진혁이 라이브 방송에 참여한 것을 포착하고선 반가움을 드러냈다.

매일경제

이진혁이 자필편지를 통해 태도 논란을 사과했다. 사진=이진혁 인스타그램

특히 그는 “자기야 이따 봐”라고 인사했다. 그러자 이를 본 일부 팬들은 김슬기를 향해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후 이진혁은 개인 라이브 방송을 키고선 김슬기의 ‘자기야’라는 부분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나는 그런 상황을 전혀 몰랐다. 누나(김슬기)도 나에게 사과했다.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 그래서 난 그냥 넘어 가기로 했다. 난 못봤는데 ‘쉴드치네’ 이런 글을 보니 좀 속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진혁은 팬들을 향해 “너네 내가 주연을 맡으면 어쩌려고 그러냐”며 “내 첫 드라마이다. 내 데뷔작인데 나와 팬들 사이에서 이 드라마가 최악의 드라마로 남고 싶지 않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방송은 이진혁에게 오히려 독이 됐다. 경솔한 발언은 물론 김슬기에게만 잘못을 떠넘기는 듯한 말과 상황을 대처하는 이진혁의 언행에 문제가 있다는 것. 이후 이진혁을 둘러싸고 ‘연예인병 논란’ ‘태도 논란’ 등의 논란이 따라붙었고, 결국 이진혁은 자필편지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매일경제

이진혁이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 소감과 함께 논란을 사과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이하 이진혁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이진혁입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사랑 속에 ‘그 남자의 기억법’이 종영했습니다.


먼저 감사 인사를 드리기에 앞서 제 부족한 언행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부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렸던 제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 라이브 방송을 보시고 불편함을 느끼셨을 드라마 관계자 여러분과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배려가 부족했던 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입으셨을 김슬기 선배님과 드라마 관계자 및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여러분께서 해주신 말씀들 마음속 깊이 새겨 앞으로의 활동에 있어 여러분께 다시는 실망감을 드리지 않는 이진혁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제 데뷔작 ‘그 남자의 기억법’이 오늘 종영했습니다. 끝나지 않길 바랐던 촬영이 어느덧 마무리가 되고, 사랑하던 드라마가 끝이 나니 괜스레 아쉬운 마음만 남는 것 같습니다.


부족하고 버벅거리는 신인인 저를 웃음과 긍정적인 에너지로 이끌어주신 오현종 감독님과 이수현 감독님 감사합니다. 또 막내인 저를 아껴주시고 아낌없이 조언해 주신 많은 배우 선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어딜 가더라도 감독님들과 선배님들이 가르쳐주신 모든 말씀 잊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조일권이라는 캐릭터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 인사드리겠습니다. 배우로서 이진혁이라는 사람에게 처음 다가온 캐릭터이기에 더욱 잘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고, 그 마음이 시청자분들께 닿길 바라며 연기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그 남자의 기억법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