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침마당’ 서정희 “SNS 하는 이유? 근황을 궁금해 해서”

by매일경제

‘아침마당’ 서정희가 소통에 대해 말했다.


9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방송인 서정희가 화요초대석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정희는 “저는 저만의 성을 만들었고, 그 성에는 누구도 들어올 수 없게 했다. 많은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걸 즐기는 못된 성이었다”이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아침마당’ 서정희가 소통에 대해 말했다. 사진=‘아침마당’ 방송캡처

이어 “다 무너지고 나서 이렇게 되니까 무엇을 위해 움직였던가 생각하니까 집착인 것 같다. 왜곡되고 치우치다 보니까 소통보다 일방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서정희는 “지금은 남자친구들도 많고, 여자친구들도 많고, 동생들도 있다. 제가 세상에 나와서. 나왔다니까 이상하지만, 자유롭게 다니면서 친구들과 노래방도 다니고 그랬다. 예전에는 3~4번 정도 가봤다. 30년 동안은 찬송가만 불렀다. 세상에 나오니까 노래방 가지고 부탁하니까 ‘이미 다 놀았다. 쉴 나이다’라고 하더라. 친구랑 2명이서 갔는데 3시간 동안 혼자 노래를 불렀다. 친구 만나서 놀다가 11시쯤 되면 다들 집으로 가는데, 저는 집에 와서 영화보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진다”라고 말했다.


또 SNS를 하는 이유에 대해 “제 근황을 궁금해 해서 SNS를 하게 됐다. 시간, 공간을 초월하는 공간이니까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공유한다”라고 전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