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동원 후원금 논란, 스튜디오 짓기 위해…근데 왜 매니저 계좌로?

by매일경제

‘미스터트롯’ 정동원이 후원금 논란에 휩싸였다. 정동원의 개인 매니저인 박 씨가 팬페이지를 통해 본인 명의의 후원계좌를 열었기 때문.


지난 3일 박 씨는 팬페이지에 “동원 군에게 무엇이라도 해주고 싶은 마음들이 크셔서 전화로 문의도 많으신데 제가 대답드리기가 애매할 때가 많았다. 얼마나 간절한 마음으로 정성을 주시는지 그 마음이 전해져서 정말 감사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정동원의 유튜브 방송 스튜디오와 연습실을 짓는데 필요한 방음벽, 방송자재들에 큰 돈이 들어간다는 설명과 함께 후원금을 받겠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미스터트롯’ 정동원이 후원금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천정환 기자

또 “오해가 생길까 걱정스럽기도 하지만 조금 더 합리적인 후원이 동원 군에게 필요할 것 같아 의견 모아 결정한 내용”이라는 설명을 덧붙이며 박씨는 후원계좌를 일주일 동안 열겠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팬들은 물품이 아닌 ‘후원금’이라고 밝힌 점과 매니저 개인 계좌라는 점을 지적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한 팬은 후원금 반환 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뒤늦게 소식을 접한 쇼플레이 측은 모금을 중단시켰다. 그러면서 “후원금을 중단하도록 하고, 원하는 사람들에 한해 후원금을 반환하도록 했다. 반환을 원하지 않는 경우는 후원금 사용 내력을 첨부해서 올리고 그들의 이름을 연습실에 써 넣어서 공식적인 기록을 남기도록 했다”고 밝혔다.


정동원 아버지는 지난 8일 팬카페에 “일부 회원들이 후원금 반환 청구 소송을 준비한다는 황당한 소식을 접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회원의 입금액 확인 후 반환해 드리며, 자라나는 동원이에게 개인의 잘못된 법적 단어를 사용한 회원에 대하여 영구 강퇴 및 동원이 로펌을 통한 법적 처리를 준비하겠다”라며 “더 이상의 후원은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