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개는 훌륭하다’ 코비 견주 상습 파양 논란? “버리다니 요양 보낸 것”

by매일경제

KBS2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 최초로 훈련을 포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방송 이후 해당 견주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개훌륭’에서는 한 집에 함께 살면 안되는 보더콜리 종인 코비와 담비를 기르는 한 출연자의 사연이 소개됐다.


견주는 코비가 입질이 심해 고민이라고 사연을 보냈다. 제작진이 사전 답사를 했을 당시에는 코비만 있었지만 그 사이에 아기 강아지 담비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담비는 괴롭히는 코비로 인해 늘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냈다.

매일경제

‘개는 훌륭하다’ 코비 견주 사진=‘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처

이를 본 출연진들과 시청자들은 안타까움에 탄식을 쏟아냈다. 강아지를 관찰한 후 강혁욱은 “담비는 보호자를 코비로 알고 있다. 보호자인 코비가 신경질적이고 스트레스를 풀고 있다”며 “담비는 코비가 보호자기에 교육이 불가할 것이다. 코비는 보호자가 있지만 담비는 보호자가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두면 담비는 정말 무서운 개가 된다”고 설명했다.


고민 끝에 강형욱은 “담비는 여기 살면 안 된다. 담비 혼자 사랑받을 수 있는 곳으로 보내줬으면 좋겠다. 미안하다”라고 제안하며 보호자에게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견주는 이를 무시하고 강형욱의 제안을 거절했다.


강형욱은 코비 한 마리만이라도 정상에 가깝게 키워보자며 거듭 설득했지만, 견주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결국 강형욱은 “그럼 지금처럼 그냥 키우세요”라고 단념하며 쓴웃음을 지었다.

매일경제

‘개는 훌륭하다’ 코비 견주 사진=‘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처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견주를 향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 가운데, 견주가 과거 반려동물을 상습 파양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코비 견주와 지인의 대화 내용이 담긴 캡쳐본이 담겨있다. 캡쳐본에는 코비의 견주로 추정되는 A씨는 강아지를 버렸다고 지적하는 지인의 댓글에 “버리다니 공기 좋은 시골로 요양 보낸거지”라는 답변을 남겼다. 또 분양 사이트를 돌면서 또 다른 강아지를 찾고 있다고 하자, 지인은 그전에도 강아지를 버린 것을 지적해 충격을 안겼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1천만 명을 돌파한 시대, 시청자 게시판에는 “동물 학대”라며 공분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개는 훌륭하다’ 측은 이러한 논란에 대해 어떻게 해결할지 관심이 쏠린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