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콘택트’ 이다영 “언니 이재영 비교하는 말, 상처 받는다”

by매일경제

‘아이콘택트’ 배구선수 이다영이 이재영에게 불만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이 언니 이재영에게 눈맞춤을 신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다영은 “저희가 서로 다른 팀일 때는 그냥 넘어갈 수 있지만 같은 팀이 되기 때문에 이걸 풀고 넘어가야 하지 않나. 그래야 시즌 경기를 더 잘할 것 같아서 재영이를 이 자리에 초대하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아이콘택트’ 배구선수 이다영이 이재영에게 불만을 드러냈다. 사진=‘아이콘택트’ 방송캡처

이어 “쌍둥이는 비교를 당하는 것 같다. 재영이가 상을 받고 잘 되고 있을 때 ‘너는 뭐하냐’ ‘동생은 뭐하냐’ ‘반만 닮아라’라고 한다. 주변에서 그런 이야기를 할 때 박탈감이 많이 느꼈지는 것 같다. 포지션이 다른데 왜 비교하고 그렇게 말하는지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다영은 언니 이재영의 성격에 대해 “언니는 말 가리지 않고 말을 쉽게 쉽게 하는 게 단점이다. 저는 ‘위로해줘’ ‘힘들어’라고 말해도 재영이는 반대로 이야기한다. 고민을 털어놓으면 더 세게 반응해서 오히려 숨겼던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남들이 비교하는 건 참겠는데 재영이가 나를 비교하는 건 못 참겠다. 충고를 할 수 있는데 ‘난 너랑 달라. 너랑 똑같은 줄 알아?’라고 하면 상처가 된다. 똑같은 쌍둥이인데 자기가 위에 있다는 듯 말하니까 속상하더라”라고 분노를 터트렸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