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세계적인 경사…희귀종 판다 2세 에버랜드서 태어났다

by매일경제

매일경제

지난 20일 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 [사진 제공 = 에버랜드]

세계적 희귀 동물이자 멸종위기종인 자이언트 판다가 국내 최초로 용인 에버랜드에서 태어났다.


22일 에버랜드는 지난 20일 국내 유일의 자이언트 판다 부부인 아이바오·러바오 부부가 암컷 새끼 1마리를 낳았다고 밝혔다. 암컷 아이바오(만 7세)와 수컷 러바오(만 9세)는 지난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판다 공동 연구를 위해 한국에 보낸 한 쌍이다.


아이바오는 20일 밤 진통을 시작한지 1시간 30분 여만인 밤 9시 49분에 키 16.5cm, 몸무게 197g의 암컷 판다를 건강하게 출산했다. 이 아기 판다는 국내에서 태어난 최초의 판다이자 한국에서 판다가 최초로 자연 번식에 성공한 사례로 기록된다. 이는 판다부부가 한국에 온 지 1601일 만이다.

매일경제

지난 20일 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 [사진 제공 = 에버랜드]

2016년 당시 만 3~4세였던 판다 두 마리는 에버랜드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성체로 자라 지난해부터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다.


판다는 임신과 출산이 어려운 동물로 가임기가 1년에 딱 한 번뿐이다. 통상 3~4월 사이에 하루에서 사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독 생활을 하는 판다의 습성상 서로 떨어져 지내다가 번식기에만 만나 짝짓기로 이어질 확률도 상당히 낮다.


판다는 3~4월경 짝짓기에 성공하면 약 4개월의 임신 기간을 거쳐 7~8월께 출산하는데, 지구상에 존재하는 대다수의 판다가 생일이 7~8월에 집중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판다 새끼는 곰과 동물 중에서도 성체의 약 800~900분의 1 수준으로 작게 태어나 초기에 각별한 건강 관리가 필요하다.

매일경제

지난 20일 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 [사진 제공 = 에버랜드]

에버랜드는 아이바오·러바오 부부를 맺어주기 위해 서로의 체취에 익숙해지도록 주기적으로 방을 바꿔주고, 곡류로 만든 영양식을 챙겨 주며 체력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또한 혈액·소변 검사 등 정기적 건강검진을 통해 판다들의 호르몬 변화 누적 데이터를 분석해 짝짓기 성공 확률이 높은 최적의 '합방일'을 선정했고, 올해 3월말 자연 교배에 성공했다.


에버랜드는 몸무게가 122kg인 엄마 판다에 비해 매우 작게 태어나는 판다 특성상 출산이 임박했을 때까지 외형상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가 어려웠다고 한다. 그러나 아이바오가 식사량이 급감하고 예민해지기 시작하자 사육사와 수의사로 이뤄진 전담팀을 구성해 지속적으로 아이바오의 행동 및 신체 변화를 관찰했다.

매일경제

지난 20일 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 [사진 제공 = 에버랜드]

에버랜드는 출산 예정일이 가까워진 이달 초부터 아이바오를 외부 방사장 대신 출산을 위해 마련한 전용 분만실에서 생활하게 하고, 24시간 모니터링 체제에 들어가는 등 아기 판다가 세상에 태어나기까지 구성원들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에버랜드는 아기 판다가 잘 자랄 수 있도록 판다월드 내부에 특별 거처를 마련하고, 당분간 일반인에게는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아기 판다가 면역력을 갖추고 외부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최소 생후 5~6개월이 지나야할 것으로 보인다.

매일경제

에버랜드는 아기 판다 소식을 궁금해 하는 사람들을 위해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와 블로그 등을 통해 아기 판다의 성장 과정과 근황을 지속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또 아기 판다의 탄생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8월 말까지 다양한 고객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전개할 예정이다.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는 "4년 여간 함께 생활해 온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부모가 돼 너무 기쁘다"며 "국민들이 아기 판다 출산 소식으로 잠시나마 피곤한 일상을 잊고 새생명의 희망 에너지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경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