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코로나로 시민 몰린 한강공원엔 라면 용기·맥주캔 나뒹굴어

by매일경제

매일경제

5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엔 시민들이 버려둔 라면그릇 용기와 맥주캔 등 쓰레기들이 넘쳐나고 있다.

6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따라 펼쳐진 잔디밭. 지난 밤 먹고 남은 치킨 뼈다귀와 맥주캔은 시민들의 발걸음을 방해할 정도로 곳곳에서 나뒹굴고 있었다. 검은 비닐봉지와 빈 과자봉지는 바람에 휘날렸고, 한강변을 따라 늘어선 벤치 옆엔 라면국물이 3분의 1쯤 남은 용기와 빈 페트병이 덩그러니 남아있었다. 비둘기 한 무리가 날아와 어느 취객이 쏟아낸 토사물 주변을 기웃거리고 있었다. 이날 서울 한강공원은 코로나19 시대 우리 사회의 내팽개쳐진 시민의식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었다.

매일경제

5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엔 시민들이 버려둔 라면그릇 용기와 맥주캔 등 쓰레기들이 넘쳐나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돼 프랜차이즈 커피점 내 취식이 금지되고, 음식점마저 일찍 문을 닫으며 공원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시민들이 떠난 자리엔 치우지 않은 쓰레기들이 가득해 공원들이 몸살을 겪고 있었다.


강화된 거리두기가 시행중인 5일 오후. 지하철 역사는 대부분 한산한 모습이었지만 여의도 한강공원이 위치한 여의나루역만큼은 승객들로 북적였다.

매일경제

5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엔 시민들이 버려둔 라면그릇 용기와 맥주캔 등 쓰레기들이 넘쳐나고 있다.

역 출입구는 배달 음식을 건네는 상인들로 혼잡했다. 받자마자 내팽개친 전단지들이 바람에 흩날렸다. 돗자리와 텐트 장사는 성수기를 맞았다. 텐트와 먹을 것을 싣고 적당한 자리를 찾는 시민들의 행렬이 끝없이 이어졌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여전히 세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이곳에 모인 시민들에게는 대수롭지 않은 일인 듯 보였다. 삼삼오오 앉은 시민들은 마스크를 벗거나 형식적으로만 착용한 채 대화를 즐기고 있었다. 대학생 신미선(24·가명)씨는 "실내 공간이 아니고, 다른 사람들과 일정 거리를 두고 자리를 잡았기 때문에 감염 우려가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저녁이 되자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은 더 늘어났다. 음식점과 술집이 저녁 9시가 되기 전 문을 닫자 한강공원에 '풍선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대학생 이재원 씨(23·가명)는 "학교도 온라인 수업을 하며 내내 집에만 갇혀 있었고, 카페에도 못 앉아 있는다. 음식점도 일찍 문을 닫아 갈 곳은 한강공원밖에 없다"고 했다.


자전거를 타는 시민도 늘었다. 하지만 상당수는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타는 모습이었다. 여의도 한강공원에 배치된 서울시 공유 자전거 '따릉이'는 평시라면 50대 이상 남아있었겠지만 이날 오후엔 이용하는 시민들로 5대도 채 남아있지 않았다.


공원 편의점은 비좁은 공간에 시민들이 가득 들어서 '거리두기'는 옛 말이 돼있었다. 직접 라면을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조리대에는 시민들이 다닥다닥 붙어 물을 끓이고 있었다.


밤이 깊어오자 짧아진 지하철 운행 시간을 우려해 발걸음을 돌리는 시민들이 늘어났지만 몇몇 20·30대는 밤 11시가 넘어 오히려 공원에 도착해 술자리를 새롭게 시작하기도 했다. 이들이 틀어놓은 스피커의 음악 소리는 밤 늦도록 꺼질 줄 몰랐다.


공원을 이용한 일부 시민은 뒷정리를 하지 않고 쓰레기를 그대로 내버려둔 채 떠났다. 잔디밭엔 밤새 시민들이 먹고 마신 배달음식 포장지와 맥주캔, 음식물 쓰레기가 잔뜩 남아있었다. 공원 곳곳에 시민들이 쓰레기를 버리고 갈 수 있도록 쓰레기통이 설치됐지만 치우는 건 아침에 출근한 환경미화원의 몫이 됐다. 이 광경을 목격한 한 시민은 "코로나19를 극복해가는 모습을 보며 우리나라도 선진국 반열에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이 광경을 보니 착각이라는 걸 알았다"며 눈살을 찌푸렸다.


[김유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