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현대차의 미래…이곳에서 태동된다

by매일경제

매일경제

현대자동차가 29일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New Horizons Studio)`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매일경제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공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New Horizons Studio)'를 오픈한다고 29일 밝혔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사무실을 마련한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시작으로 신개념 모빌리티 개발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가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분야를 구체화시키고 이끄는 역할을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기존 자동차로 접근하기 어려운 곳이나 험로 등 이동수단의 경계를 넘어서는 신개념 모빌리티를 집중적으로 개발해 글로벌 완성차 업계의 혁신 리더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또한 로봇 요소들을 활용해 인간의 삶 전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술에 대한 폭넓은 연구개발도 진행한다.

매일경제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공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매일경제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공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존 서(John Suh)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상무는 "우리는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궁극적인 이동수단 개발에 앞장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상무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이끈 바 있으며,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에서는 신개념 모빌리티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미국 스탠포드대학 자동차 혁신 연구소에서 '사람과 자율주행차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를 주도한 바 있는 어네스틴 푸(Ernestine Fu) 박사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에 합류해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에 대해 함께 모색한다.

매일경제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공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매일경제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공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먼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걸어다니는 자동차인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첫 번째 프로젝트를 구체화한다. 현대차는 지난해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고 축소형 프로토타입의 작동 모습을 시연한 바 있다.


현대차의 로봇·전기차 기술이 적용된 엘리베이트는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과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전기를 동력원으로 움직이는 엘리베이트는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다양한 지형에서 활용 가능하다.


보행 속도는 약 시속 5km 수준이고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한 후 기존 자동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해 일반 도로를 달릴 수도 있다.


앞으로 현대차그룹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할 방침이다.


[박윤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