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車도 파는` 현대차그룹, 도심항공·로봇은 `내 운명`

by매일경제

매일경제

현대차그룹은 도심 항공 모빌리티와 로보틱스의 비중을 50%까지 높일 계획이다. [사진 제공=현대차그룹]

자동차 관련 사업에 집중했던 현대자동차그룹이 '차만' 파는 기업에서 '차도' 파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총 11억달러 가치의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에서 인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 앱티브와 총 40억달러 가치의 지분을 절반씩(한화 2조4000억원) 나눠 갖는 방식으로 올해 설립한 합작법인 모셔널 투자에 이은 최대 규모다.



매일경제

보스턴 다이내믹스 아틀라스 [사진 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수로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을 80% 보유하게 된다. 인수 비용은 8억8000만달러(한화 9609억원)에 달한다. 나머지 20%는 소프트뱅크그룹 몫이다.


현대차그룹에서는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최종 지분율은 현대차 30%, 현대모비스 20%, 현대글로비스 10%, 정의선 회장 20%로 구성될 예정이다.


정의선 회장이 사재 2억2000만달러(한화 2400억원)을 투자하는 이유는 그룹이 본격화할 미래 신사업에 대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서다.



매일경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개념도 [사진 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체제에서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기업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와 로보틱스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해 10월 타운홀 미팅에서 "현대차그룹 미래 사업의 50%는 자동차, 30%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20%는 로보틱스가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는 로보틱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뤄졌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1992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분사해 설립됐다. 2013년 구글에 인수됐다가 2017년 7월 소프트뱅크에 팔렸다.


2004년 미항공우주국(NASA), 하버드 대학교 등과 4족 보행이 가능한 운송용 로봇 '빅 도그(Big Dog)'를 개발해 화제가 됐다. 이후 훨씬 움직임이 자연스럽고 빠르며 무게까지 줄인 4족 보행 로봇 '리틀 도그(Little Dog)', '치타(Cheetah)', '스팟(Spot)' 등을 공개했다.


2016년부터는 사람과 같이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Atlas)'를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물구나무서기, 공중제비 등의 고난도 동작까지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하는 등 로보틱스 분야에서 압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매일경제

현대차가 우버와 협력해 만든 S-A1 [사진 제공=현대차]

현대차는 이에 앞서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모빌리티 환승 거점인 허브(Hub), 우버(Uber)와 협력해 만든 수직이착륙 개인용 비행체(PAV) 콘셉트인 S-A1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개인용 비행체를 개발하고, 우버는 항공 승차 공유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들에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두 회사는 개인용 비행체의 이착륙장(Skyport) 콘셉트 개발에도 협력하고 있다.



매일경제

웨어러블 로봇 벡스 [사진 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9월에는 생산라인에서 위를 보고 장시간 일하는 상향 작업(Overhead Task) 근로자들을 보조할 웨어러블 로봇(Wearable Robot)인 '벡스(VEX)'도 자체 개발했다.


벡스는 조끼형 외골격(Vest Exoskeleton) 착용 로봇이다. 상향 작업용 웨어러블 로봇은 최근 몇 종류가 판매되기 시작했지만 현대차그룹이 만든 제품은 기능성과 작업성, 편의성, 가격 등 모든 면에서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향후에도 전세계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다양한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로보틱스,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모빌리티 서비스 등에서 혁신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기성 기자 gistar@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