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민아, 성희롱 논란→9개월만 유튜브 복귀 “나도 내가 불편”

by매일경제

미성년자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방송인 김민아가 9개월 만에 유튜브로 복귀했다.


지난달 27일 유튜브 채널 왜냐맨 하우스는 ‘민아는 조금만 보여 드리겠습니다 [왜냐맨하우스-티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민아는 쇼핑백을 머리에 뒤집어 쓴 채 등장했다. 피디는 “일단은 얼굴만 봐도 불편해하시는 분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민아는 “나도 내가 불편해”라고 털어놨다.



매일경제

김민아가 9개월 만에 유튜브로 복귀했다. 사진=영상 캡처

이어 근황에 대해 “똑같이 지내고 있다. 들어오는 일 안 막고 열심히 하는 중”이라며 “근데 들어오는 일이 현저히 줄었다는 게 슬프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그는 쇼핑백을 벗은 후 조심스럽게 인사말을 건넸다. 특히 김민아는 “열심히 하겠다. 살려주세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김민아는 지난해 5월 정부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2 영상에서 미성년자를 성희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그는 SNS를 통해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