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현희 “학폭? 떳떳하니 대면하자”…소속사, 법적대응 예고

by매일경제

개그우먼 홍현희가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홍현희 소속사도 논란에 대해 반박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11일 홍현희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스)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홍현희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개그우먼 홍현희 학창시절 안찔리니?’라는 폭로 글을 게재했다.



매일경제

홍현희가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A씨는 고등학교 시절 홍현희 무리로부터 왕따, 괴롭힘 등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TV를 볼 때마다 기분 나쁘고 생각나도 참고 넘어갔는데 기억들이 떠오를 때마다 너무 아파 더는 불편하기 싫어서 글을 쓴다”며 폭로 이유를 덧붙였다.


A씨는 “몇 년간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내가 언급한 내용은 요새 이슈에 비하면 별 거 아닌거 같지만 한참 예민하던 사춘기에 당하던 입장에서는 정말 죽고싶을 만큼 괴롭고 왕따라는 상처로 남아 평생 아프다는걸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홍현희는 소속사를 통해 직접 부인하고 나섰다. 소속사는 “홍현희의 말에 따르면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연예 기사 댓글 등 작성자의 허위 주장 글들을 모두 자료 수집해놨으며 명예 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밝힌 홍현희 측은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는 자제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하 홍현희 학폭 의혹 관련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리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홍현희 학교 폭력 관련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습니다.


홍현희 씨의 말에 따르면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습니다.


당사는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연예 기사 댓글 등 작성자의 허위 주장 글들을 모두 자료 수집해놨으며 명예 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는 자제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