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20t 쓰레기 가져다 인증샷 명물 탈바꿈시킨 곳의 정체

by매일경제

매일경제

남이섬 송파은행나무길

순리대로 살라는 말이 있다. 있어야 할 곳에 있어야 한다는 뜻과도 맥을 같이 한다. 가끔 이런 진리를 180도 뒤집는 경우가 있어 화제를 낳기도 한다. 어쩌면 지금 이 시대는 역발상이 어울릴지도 모른다.


쓰레기는 어떨까. 종류에 따라 매립장이나 소각장 등으로 가는 게 맞지 않을까. 하지만 역시나 ‘아니다’를 외친 이들이 있어 관심을 끈다. 그 주인공은 남이섬과 서울시 송파구다. 두 기관은 2006년부터 무려 16년째 쓰레기를 주고 또 받고 있다. 그런데 그 쓰레기가 좀 남다르다. 바로 은행잎이다.

매일경제

남이섬 송파은행나무길

가을이 무르익으면 익을수록 은행나무 가로수의 은행잎은 노랗게, 노랗게 물든다. 이 아름답던 은행잎은 가지에 붙어 있을 때 빛을 발하지만 바닥에 떨어지고 나면 처치 곤란한 골칫덩이 쓰레기 신세가 된다. 환경미화원이 매일 빗자루로 쓸어내지만 그때뿐이다. 그 다음날 또 수북이 쌓인다.


고민에 빠진 송파구에 남이섬이 구원자로 나섰다. 송파구에서 모은 20t 가량의 은행잎을 남이섬으로 옮겨 흩뿌리는 것이다. 송파구는 쓰레기 처리비용을 절감하고, 남이섬은 관광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는 선례로 이어지고 있다.

매일경제

남이섬 강변오솔길

그럼 남이섬은 왜 은행잎을 가져오려 했을까. 남이섬은 지리적 특성상 다른 지역보다 이르게 낙엽이 떨어진다. 단풍을 보기 위해 남이섬을 찾는 관광객을 위해 가을 풍경을 오래 간직할 방법을 찾았다. 그 때 송파구에서 가로수인 은행나무 잎을 처치하기 곤란하다는 소식을 접했고, 이 같은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남이섬은 송파구에서 가져온 은행잎을 섬 중앙 광장부터 호텔정관루 별관까지 100여m가량에 골고루 뿌려 푹신한 은행잎길을 만들었다. 이름도 ‘송파은행나무길’로 명명했다. 이 길에선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누구나 동심에 빠진다. 은행잎을 한 웅큼 집어 머리 위로 던지기도 하고, 연신 플래시를 터트리며 사진도 찍고, 시간가는 줄 모른다.

매일경제

남이섬 메타세쿼이아길

이 밖에도 남이섬에는 다양한 단풍을 볼 수 있는 숲길이 조성돼 있다. 송파은행나무길 옆에는 입소문으로 널리 알려진 메타세쿼이아길이 있다. 메타세쿼이아길은 현재 잎이 갈색으로 물들어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길 뿐만 아니라, 길게 뻗어 오른 나무길이 강변까지 이어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매일경제

남이섬 메타세쿼이아길

또 남이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토존 중 하나인 중앙잣나무길은 떨어진 잣 열매를 까먹기 바쁜 청설모와 다람쥐에 심심할 틈이 없고, 저녁이면 불을 밝히는 ‘풍선등’의 은은한 빛이 더해져 가을밤 운치를 더한다. 섬 서쪽에 위치한 강변산책로는 각양각색으로 물든 잎들이 푸르른 북한강과 함께 어우러져 걷는 이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한다.

매일경제

남이섬 백풍밀원

일러스트레이션 아트호텔로 유명한 호텔정관루 커피숍 아일래나라운지에서 동쪽으로 펼쳐지는 유영지(柳影池)와 후원 일대는 남이섬의 숨겨진 또 하나의 비밀정원으로, 짙은 커피 향과 함께 조용한 낭만을 즐기기에 손색이 없다.


남이섬 관계자는 “송파구의 은행잎이 남이섬으로 옮겨지면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한 대접을 받는다”며 “초겨울로 들어서려는 이때, 관광객에게 또 한 번의 가을을 선물하는 느낌”이라고 관심을 바랐다.


[장주영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