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파르르 눈밑 떨림…놔두면 안면경련 옵니다

by매일경제

매일경제

마그네슘·칼슘 등 전해질 성분을 보충해도 눈떨림이 나타난다면 뇌신경 기능장애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얼굴은 수없이 많은 근육으로 이뤄지고 이를 통해 눈을 감거나 다양한 표정을 지을 수 있다. 그런데 간혹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눈 밑이 파르르 떨리는 경우가 있다.


한쪽 눈 떨림은 대부분 수면 부족, 피로 누적, 마그네슘 등 전해질 불균형에 의해 생긴다. 하지만 문제가 해결됐음에도 증상이 지속된다면 안면경련을 의심할 수 있다.


안면경련과 삼차신경통은 대표적인 뇌신경 기능장애 질환이다. 뇌신경은 12개 쌍으로 이뤄지는데 각각 고유의 기능을 가진다. 예를 들어 1번은 냄새를 맡는 후각신경, 2번은 시각을 담당하는 시신경이다. 안면경련은 얼굴 운동을 담당하는 7번 뇌신경인 안면신경과 연관된다.


허륭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뇌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안면신경이 과민하게 반응하게 되면 경련이 나타나는데 대부분 얼굴 한쪽에만 나타나는 '반측성 안면경련'으로 본인 의지와는 관계없이 눈과 입 주변에서 경련이 일어나게 된다"면서 "안면경련은 대부분 눈 주변에서 시작해 입 주변까지 퍼져나가는 양상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흔히 안면경련을 전해질 불균형인 마그네슘 부족과 혼동하는 경향이 있지만,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마그네슘은 우리 몸 근육을 안정시키는 근육 안정제 역할을 한다. 따라서 마그네슘이 부족하면 우리 근육의 안정이 깨지면서 특히 안면경련이 일어날 수 있다.


증상은 주로 눈 밑 주변에 있는 근육이 파르르 떨리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한쪽에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양쪽에서 나타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제는 오른쪽, 오늘은 왼쪽으로 번갈아 나타나는 식이다. 이때는 마그네슘을 보충해주면 증상이 없어진다. 얼굴 한쪽에만 나타나는 반측성 안면경련과는 차이가 있다.


얼굴의 움직임은 안면신경이 담당하지만 감각과 통증을 전달하는 역할은 5번 삼차(三叉)신경이 한다. 삼차신경은 신경이 세 개(三)의 가닥(叉)으로 갈라져 각각 이마와 눈 주위, 광대뼈 주변, 턱 주변을 담당하는데 이 신경을 따라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것이 안면통증, 즉 삼차신경통이다.


삼차신경통 통증은 "출산의 고통 이상"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극심한 편이다. 통증 평가 척도인 '바스(VAS) 스코어'에서 가장 심한 통증 점수인 10점까지 기록될 정도다. 보통 10점은 죽고 싶을 만큼의 통증으로 이해된다. 출산은 보통 8~9점 정도다. 통증은 주관적이어서 이를 객관화하기 위해 적외선 체열검사를 하게 되는데, 급성 통증은 체열이 올라가지만 만성 통증은 체열이 내려간다. 허륭 교수는 "삼차신경통 증상은 식사할 때, 물을 마실 때 유독 더 심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치통으로 오인하고 치과를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며 "치과에서 이상 소견이 없는데도 통증이 계속 지속한다면 신경외과에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안면경련과 삼차신경통은 적절한 치료를 받게 되면 95% 이상의 완치율을 보인다. 모두 약물로 어느 정도 조절이 가능하지만, 완치를 위해서는 수술적인 치료가 수반돼야 한다.


안면경련은 우리 얼굴을 움직이게 하는 안면신경을 원래는 닿지 않았던 혈관이 누르면서 생기는 병이다. 따라서 가장 근본적인 치료는 혈관과 신경 사이를 떼어주는 치료, 즉 미세혈관감압술을 해야 한다. 안면신경은 귀 뒤쪽에서 나와 얼굴 쪽으로 나가는데, 미세혈관감압술은 귀 뒤 약 4~5cm 피부를 절개하고 500원 동전 크기만큼 뼈를 떼 낸 다음, 혈관과 신경이 맞닿는 부분을 현미경으로 찾아내 신경과 혈관 사이에 인체에 무해한 테플론이라는 스펀지를 집어넣어 영구적으로 닿지 않도록 하는 수술이다.


삼차신경통 역시 같은 원인으로 발생하는 질환인 만큼 삼차신경과 맞닿아 있는 혈관을 떼주는 미세혈관감압술이 시행된다. 미세혈관감압술을 받은 환자는 평균적으로 완치율이 95% 정도 된다. 특히 완치된 환자 100명 중 80명은 수술 직후 즉각 떨리는 증상이 없어진다.


허륭 교수는 "일반적으로 뇌수술은 두개골을 크게 열고 합병증을 많이 일으키는 것으로 생각해 거부감을 갖지만 미세혈관감압술은 그렇지 않다. 아주 작게 열고 합병증, 후유증도 상당히 적어 거부감보다는 기대감을 갖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