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송승준-김사율, 금지약물에 위증까지...추락한 명예

by매일경제

전 롯데 자이언츠 선수 송승준과 김사율이 금지약물 사용과 위증 사실이 밝혀져 명예가 바닥까지 추락했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최지영 부장판사는 위증 혐의로 기소된 송승준과 김사율 등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송승준과 김사율이 금지약물을 고의적으로 사용한 사실과 함께 의도적으로 법정에서 위증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매일경제

전 롯데 자이언츠 선수 송승준과 김사율이 금지약물 사용과 위증으로 명예가 추락하게 됐다. 사진=MK스포츠 DB

송승준과 김사율은 지난해 7월 12일 자신들에게 금지약물을 판매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재판을 받던 이여상 전 한화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약물 구입 당시 성장호르몬인 줄 모르고 구매했다”고 허위 증언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이여상과 공범 A씨는 2017년 3월께 송승준과 김사율 등에게 1,600만 원을 받고 의약품인 성장호르몬 주사제를 불법으로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성장호르몬은 대표적인 경기력 향상약물로 KADA(한국도핑방지위원회)와 WADA(세계반도핑기구)에 의해 금지약물로 지정돼 있다.


애초에 치료목적 외엔 정상적인 경로로는 일반인이 구입할 수도 없는 약물이다. 하지만 당시 두 사람은 언론을 통해 “이 나이에 금지약물에 손을 댈 이유가 전혀 없고, 줄기세포 영양제라는 말만 믿고 받았지만 사실을 알고 곧바로 돌려줬다”면서 금지약물 구입사실과 사용사실을 강력 부인했다.


하지만 이번 재판부가 이여상과 A씨의 증언과 녹취 내용 등을 확인하면서 송승준과 김사율이 성장호르몬이란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고, ‘도핑에 나오지 않느냐’는 질문을 한 것으로 알려져 고의성까지 입증된 상황이다.


재판부는 “성장호르몬이라는 설명을 듣지 못하여 금지약물인지 몰랐다고 증언한 부분은 수사기관 진술 등을 종합해보면 거짓 증언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판시했다.


이에 대해 송승준과 김사율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하지만 설령 위증 혐의로 처벌받지 않더라도 떨어진 명예는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선수로서 금지약물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는 사실 자체가 사라지진 않기 때문이다. 사실 이미 KADA에 의해 송승준과 김사율의 도핑방지규약 위반 관련 징계가 내려진 상태다.

매일경제

KADA 도핑방지규약에 따르면 금지약물의 소지만으로도 처벌을 받게 된다. 하지만 이번 사법부 판결을 통해 송승준과 김사율이 해당 금지약물을 직접 구입했고, 어떤 약물인지 인지하고 있었다는 게 밝혀졌다. 원래라면 징계는 기존 내려진 72경기 출장 정지보다 훨씬 더 커질 수 있는 사안이었다. 사진=KADA 도핑방지규약 캡처

KADA는 지난해 송승준과 김사율에 대해 ‘도핑방지규약 2조 6항 금지약물 또는 금지방법의 소지’ 규정을 위반했다는 근거로 KBO리그 정규시즌 총 경기수의 50% 해당 기간 출전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미 두 사람 모두 현역에서 은퇴한 상태이기에 징계는 의미가 없다.


하지만 공식적으로, 두 사람은 이제 선수로서 징계가 확정된 데 이어 고의성마저 사법부를 통해 입증되면서 선수로서 명예를 회복할 길도 사라졌다.


당시 이여상이 판매했던 성장호르몬은 정확히 소마트로핀(Somatropin)으로 폴리펩티드 호르몬의 일종이다. 이는 KADA가 규정한 금지약물 S2계열이다.


소마트로핀은 포유동물 세포로부터 추출정제한 호르몬으로 인간 성장호르몬과 동일한 191개의 아미노산 서열을 지니고 있어, 사실상 내인성 뇌하수체 관련 성장호르몬과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


소아의 성장 장애의 장기적 치료 목적이 아니라면, 성장호르몬(Growth Hormone, hGH)과 같이 스포츠도핑의 목적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골격근을 성장시켜 근력을 늘려주고 단백질의 합성을 촉진해 단기간 근육을 만드는데도 효능이 있다.


이 같은 목적성이 뚜렷한 약물을 비용을 지불하고 구입했으면서도, 사용하지 않았고 영양제인줄 알았다고 주장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인 셈이다.


현역 시절 롯데 마운드를 지탱한 선수로서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송승준과 김사율이 잘못된 선택과 이후 위증으로, 이제는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기게 됐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