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동원 "버는 족족 명품 사자 장민호 '일침'…중2+연예인병 심각했다"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가수 정동원이 중2병과 연예인 병이 동시에 왔다고 고백하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7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정동원, 우주에서 온 JD1 되어 이경규 혼란하게 만든 사연?! (feat. 김영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정동원은 '중2병+연예인 병 걸렸을 때 이런 것까지 의식했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정동원은 "중2병과 연예인 병이 비슷하다. 연예인 활동을 하면서 중2병이 왔으니까, 남들 두 배로 왔다"라고 말해 김영철과 이경규를 폭소케 했다.


현재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정동원은 "중2인데 아무도 저를 멋있는 남자라고 생각 안 하고 귀엽다고 생각하는데, 혼자 화장실 가서 멋있는 척 사진 찍고 그랬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정동원은 "명품 밝히고. 지금은 절대 안 그런다. 지금 보면 같잖다"라며 "그 당시에는 돈을 처음 버니까 버는 족족 명품을 산 거다. 그때는 정말 심각했다"라고 전했다.


'미스터 트롯'에 함께 출연한 장민호의 한마디에 정신을 차렸다는 정동원은 "민호 삼촌이 저에게 '그거 되게 없어 보여' 일침을 날렸다. 저를 사람으로 만들어준 삼촌이다. 믿고 따른다"라고 설명했다.


이경규가 "연예인 병, 중2병 이러니까 중병에 걸린 것 같다"고 하자 정동원은 "사람들이 나를 '와, 정동원' 이렇게 생각하는 줄 알고 멋있는 척했던 것 같다. 지금은 전혀 없다. 선배님 보시기엔 어떠셨냐"라고 되물었다.


이경규는 정동원과 함께 예능 '지구탐구생활'에 출연한 바 있다. 이경규는 "초반에는 (연예인 병이) 조금 있었다. 바다에서 수영하는 게 있었는데 정동원이 옷을 안 벗으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정동원은 "겨드랑이털이 짝짝이로 났다"라고 해명하며 "한국 와서 한쪽을 밀어 양을 맞췄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경규는 "당시 나는 사춘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겨드랑이털 양 때문이었나. 오해해서 미안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