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절연' 백일섭 딸, 상처 고백…"술 취해 밥상 엎는 아빠, 엄마는 울어"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배우 백일섭의 딸 지은씨가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받은 상처를 고백했다.


백일섭은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졸혼 7년 만에 딸 지은씨와 재회했다.


지은씨는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서로 안 본 시간이 오래됐으니까 아빠와 다시 마주하기가 어색했다. 그런데 아들이 어느 순간 초등학생이 되고 크니까, (할아버지를) 되게 궁금해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할 말이 딱히 없어 별로 안 친하다고 했더니 아들이 '그럼 효자가 아니지 않냐'고 했다. 정곡을 찔린 와중에, 남편과 전화하다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은씨는 아버지에게 좋은 기억이 많지 않다고 했다.


그는 "아빠랑 대화했을 때 긍정적으로 대화가 이어진 기억이 없다. 워낙 성격이 좀 다혈질이라 엄마 얘기나 옛날 얘기가 나오면 발끈하셨다. 둘이 조용하게 대화를 한다면 내가 조마조마할 거다. 옛날처럼 아빠가 화를 내실까 봐"라고 걱정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어린 시절 아버지 모습에 대해서는 "제 기억에 아빠는 술 드시고 오시면 옛날 분들처럼 갑자기 확 밥상을 엎어버리는 분이었다. 그런 기억이 많기에 긴장하면서 살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집이 산속에 있어 차가 올라오는 소리가 들린다. 밤에 아빠 차 소리가 들리면 가슴이 뛰었다"며 "사실 (아빠가 귀가해도) 자는 척한 적이 많았다. 제 방이 2층이었는데 안 내려가고 불 끄고 자는 척했다"고 털어놨다.


지은씨는 "저는 사실 누구의 딸이라 불리는 게 너무 불편하고 어색했다. 사람들이 늘 '아빠가 너무 푸근하시고 재미있지?'라고 묻는데, 아니라고 답할 수 없었다. 항상 감추는 입장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너무 엄마한테 과몰입 돼서 자랐다. 아빠는 화내는 모습이 많았고 엄마는 울었고, 나는 엄마 옆에서 토닥여줬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빠를 안 보면서 괴로웠던 게 '미움의 근원이 뭐냐'는 거였다"며 "진짜 괴로워서 상담도 다녔다. 미움의 근원이 뭔지 찾는 과정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처음 알게 된 딸의 속내에 백일섭은 생각이 많아졌다. 그는 "내 잘못이지, 내가 (부부 사이) 불만이 있어도 해결이 안되니까 화를 내고 그랬다"며 착잡해 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